2019-08-21 21:08 (수)
아크서브, 데이터 백업과 활용에 대한 전망 발표
상태바
아크서브, 데이터 백업과 활용에 대한 전망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6.12.21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크서브(한국지사장 유준철)는 2017년 데이터 백업과 활용에 대한 5가지 전망을 제시했다.

이들 5가지 전망은 기업들이 보안을 강화하고 예상치 않은 사고에 대비하면서도 비용을 줄이기 위해 백업 인프라를 간소화하려는 경향을 보이는 등 데이터 보호 시장이 근본적인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

먼저 IT팀의 통합((consolidation) 수용이다. IT 팀들은 빠르게 변화하면서 조직이 축소되고 있으나 여전히 기존 및 새로운 시스템에서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관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이에 따라 조직들은 데이터 보호를 간소화하고 관련 지출을 줄이기 위해 통합 솔루션을 도입할 것이다. 모든 데이터를 보호하는 포괄적인 데이터 보호 솔루션의 등장이 이러한 경향을 가속화할 것이다. 여러 개의 틈새 솔루션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은 더 이상 시장에서 통하지 않을 것이다.

다음으로 DRaaS를 들 수 있다. IT 인프라와 관련해 가상화가 진행되면서 많은 조직들이 기존의 테이프나 디스크 기반의 재난 복구 시스템에 클라우드를 도입할 것이다. 기술의 진보로 클라우드 저장 용량이 늘어나고 네트웍 속도가 향상되면서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구축하고 있던 기존 재난 복구 솔루션을 물리적인 시스템과 서비스를 결합한 DRaaS와 같은 하이브리드 인프라로 교체하고 있다. 솔루션 제공 업체들은 이러한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특화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에 역점을 둘 것이다.

세번째는 랜섬웨어이다. 기업들이 사이버 범죄를 막기 위해 보안 소프트웨어를 도입하던 데서 한발 더 나아가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하기 위해 데이터 보호 솔루션을 찾고 있다. 지속적인 O/S 및 데이터 백업은 물론이고 데이터 리와인드나 가상 스탠바이 등의 기능을 이용해 빠르게 데이터에 접근해 복구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네번째 위험부담을 줄이는 데도 IT 투자가 이루어 질 것이다. 기업 규모에 상관없이 대부분 IT 리더들이 다운타임이 일어났을 때 입게 되는 손해를 비용으로 환산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을 세우게 될 것이다.

데이터 가용성이 회사 수익과 직결되고 있는 상황에서 IT 부서는 보다 경제적인 방법으로 데이터를 보호하고자 한다. 기업들은 리스크 관리 모델을 기반으로 앱과 데이터 비가용성에 따른 직간접 비용을 결정하고 위험도 순위에 따라 투자를 결정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2017년에 IT 담당자들은 시스템 상호의존성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다양한 서비스 레벨 약정(SLA)을 커버하면서도 다운타임이 거의 없는 데이터 보호 솔루션을 찾을 것이다.

아크서브의 크리스토프 버트랜드(Christophe Bertrand) 부사장은 ”기업들의 데이터 양이 늘어나고 그 중요성이 갈수록 강조되는 상황에서 데이터 보호 시장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많은 중소 중견 기업들이 엔터프라이즈 레벨의 RPO를 도입하고 있지만 IT 부서 인력은 여전히 부족한 상태이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에는 많은 업체들이 새로운 재난 복구 기법을 선보이면서 O/S및 데이터 백업과 복구의 운영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