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20:30 (수)
KISA 글로벌정보보호센터, 인니 현지서 정보보호 공동세미나 개최
상태바
KISA 글로벌정보보호센터, 인니 현지서 정보보호 공동세미나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6.12.15 1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정보보호 노하우 인도네시아 전수 가속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인도네시아 국가사이버위원회(DCN, 위원장 와르소노(Warsono))와 함께 한국의 정보보호 정책·기술과 침해사고 대응 경험 공유를 위한 ‘한-인니 정보보호 공동세미나’를 14일부터 15일까지 양일간 자카르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인니 DCN이 ‘인도네시아 사이버보안 체계 재정립과 정보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KISA 측에 한국의 경험 전수를 요청함에 따라 지난 11월 KISA의 인도네시아 정보보호 해외진출 전략거점을 통한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와 ‘한-인니 핀테크 비즈니스 미팅’ 개최에 이은 후속 프로그램으로 개최됐다.

전자정부 구축,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 정보통신 인력자원 개발, 법제도 정비를 통한 지식기반사회 건설을 목표로 ‘인도네시아 정보통신 2025 계획’을 추진하는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국가 사이버보안체계 재정립 및 정부 인력의 보안역량 강화와 관련해 한국의 축적된 정보보호 기술과 침해대응경험에 관심을 가져왔다.

이날 세미나에는 한국인터넷진흥원, 경찰청 및 정부통합 전산센터의 사이버보안 관계자와 인도네시아 정치법률안보조정부·통신정보기술부·행정개혁부·국방부·경찰청·인터넷침해대응센터 등 양국 정부 및 기관 사이버보안 담당자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전자정부 사이버보안, 사이버침해방지 정책·제도, 사이버범죄 대응, 사이버보안 인력양성 등 주요 정책 과제에 대한 진지한 토론이 오고갔다.

인도네시아 정치법률안보조정부 아얏 수드라잣(Yayat Sudrajat) 차관은 “인도네시아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위협 대응이 중요해지고 있어 한국의 풍부한 침해대응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벤치마킹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KISA 신대규 침해사고분석 단장은 “이달 말 인도네시아 통신정보기술부 고위급 관계자들이 방한해 한국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및 전자서명인증체계 등에 대한 현장 방문을 진행할 예정”이며 “KISA 글로벌정보보호센터를 중심으로 협력 상대국의 수요에 부응하는 국가 간 사이버보안 협력을 더욱 내실화하겠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