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07:55 (금)
KISA, 인도네시아와 오만에서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상태바
KISA, 인도네시아와 오만에서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6.11.08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보호 해외진출 전략거점 중심으로 지속적인 지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과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인도네시아와 오만 현지에서 국내 정보보호기업의 해외 진출지원을 위한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를 각각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상담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스카트 무역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가 공동주관한 행사로 인도네시아와 오만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2016년 상반기부터 설치, 운영 중인 정보보호 해외진출 전략거점국이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네트워크 인프라에 대한 투자 규모가 커지고 있어 동남아시아 국가 중 가장 주목받는 IT 시장이며, 오만을 포함한 중동 시장은 정보보호 인식 확대, 사이버공격 증가에 따라 보안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곳이다.

지란지교시큐리티, 한컴지엠디 등 11개 국내 보안기업은 11월 3일과 4일 양일간 자카르타(Jakarta)에서 개최한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가해 1대1 바이어미팅 및 금융, 통신, 전자상거래 분야의 잠재적인 현지 클라이언트 대상 제품발표회를 진행했고 현지기업과의 파트너십 체결,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하기로 했다.

11월 7일과 8일, 오만 무스카트(Muscat)에서 개최된 비즈니스 상담회는 KISA 오만 사무소와 KOTRA 무스카트 무역관과의 협업으로 현지 보안기업 및 은행, 통신사와의 개별상담이 진행됐으며 더존비즈온, 트리니티 소프트 등 국내 10개 보안기업이 참가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일정 중 말레이시아 CyberSecurity Malaysia와의 MoU 체결, 통신멀티미디어위원회(MCMC)와의 공동협약서 재협약 합의, 인도네시아 사이버스페이스위원회(DCN), 통신정보기술부(KOMINFO) 등과의 면담을 통해 침해대응센터 구축 등 우리기업의 현지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K-ICT Security의 브랜드화를 통해 기술 경쟁력 있는 국내 정보보호기업의 해외 진출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보보호 해외진출 전략거점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