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8:20 (목)
안철수연구소, 클라우드 보안 신기술 특허 획득
상태바
안철수연구소, 클라우드 보안 신기술 특허 획득
  • 길민권
  • 승인 2011.06.28 1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 www.ahnlab.com)는 28일 V3에 탑재된 기술인 ‘네트워크 기반 악성코드 진단 방법 및 진단 서버’가 국내 특허를 획득한 동시에 PCT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V3 제품군에 탑재된 클라우드 컴퓨팅 개념 신기술인 ‘스마트 디펜스’(AhnLab Smart Defense)의 핵심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특허 기술은 V3 엔진을 안철수연구소 내 엔진 배포 서버와 사용자 PC에 분리 저장함으로써 네트워크 부하를 최소화하는 기술이다. 이로써 V3의 엔진 업데이트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거두게 되었다.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악성코드에도 동일한 대응 능력을 유지하며, 엔진 전체를 사용자 PC에 저장하는 방법과 동일한 방어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
 
이번 특허 기술은 V3 엔진이 검사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진단 데이터를 안철수연구소 내 클라우드 기반 검사 서버에 설치하고 사용자 PC는 이를 이용함으로써 엔진 배포에 따른 네트워크 부하를 최소화하는 기술이다. 이로써 V3의 엔진 업데이트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거두게 되었다.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악성코드에도 동일한 대응 능력을 유지하며, 엔진 전체를 사용자 PC에 저장하는 방법과 동일한 방어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
 
V3를 비롯한 보안 소프트웨어의 엔진은 실제 파일을 진단하는 엔진 코드(engine code)와, 진단에 사용되는 시그너처 등의 엔진 데이터(engine data)로 구성된다. 보통 엔진 코드는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고 수정되는 빈도가 적은 데 반해, 엔진 데이터는 크기가 크고 정보가 수시로 업데이트(수정)된다.
 
종전에는 엔진 코드 및 데이터가 모두 사용자 PC에 설치되었다. 또한 엔진 업데이트를 할 때 엔진 배포 서버는 엔진 코드 및 데이터 전부를 처음부터 사용자 PC에 모두 전송해야 했다. 따라서 보안 업체는 대용량 네트워크 및 서버를 확보해야 했으며, 사용자는 넉넉한 PC 공간을 확보하고 전송이 다 될 때까지 장시간 기다려야 했다. 이번 특허 기술은 엔진 데이터는 서버에, 엔진 코드는 사용자 PC에 저장해 시그너처가 실제 필요할 때만 서버와 교신함으로써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했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