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12:40 (토)
에티버스, ‘AWS 서밋 서울 2024’ 스폰서 참가
상태바
에티버스, ‘AWS 서밋 서울 2024’ 스폰서 참가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5.16 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통합 IT 솔루션 기업 에티버스, 오는 16 – 17일 코엑스서 열리는 클라우드 기술 컨퍼런스 ‘AWS 서밋 서울’ 참가

국내 최대 통합 IT솔루션 기업 에티버스가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 개최되는 ‘AWS 서밋 서울 2024(AWS Summit Seoul 2024)’’에 참가한다. AWS와 전략적 협력 계약(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 이하 SCA)을 맺고 있는 파트너인 에티버스는 17일 열리는 컨퍼런스 세션을 통해서 클라우드 데이터레이크를 구축하는 자체 기술과 노하우도 공유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DX 엑셀러레이터로 급성장 중인 에티버스는 국내 및 글로벌 IT 기업과 함께 스폰서 자격으로 이번 행사에 참가한다. 코엑스 컨벤션 센터 Hall C 입구 바로 앞 중앙에 대형 부스를 설치한다. ‘에티버스와 함께 떠나는 클라우드 비즈니스 여정’의 공항 콘셉트로 부스 테마를 꾸민다. 눈길을 끄는 세련된 부스 디자인과 함께 재밌는 뽑기 이벤트로 행사 기간 현장에 많은 기업 고객 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AWS의 SCA 파트너로서 전략적 협력 계약을 맺은 이후 관련 사업을 5배 넘게 성장시키는 등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에티버스는 이번 행사에서 클라우드 데이터레이크 구축 사례를 공개한다. 에티버스 클라우드DX부 서호석 상무가 데이터 저장의 핵심 구성 요소인 데이터 레이크 구축 기술과 함께, 특히 금융 분야에서 AWS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소개한다. 에티버스는 온프레미스와 퍼블릭을 아우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 진단과 컨설팅을 아우르는 통합 시스템을 완성해 온 만큼 산업계에 클라우드 도입을 활성화하고 있다. AWS VAD(Value Added Distributor) 총판사로서 차별화된 기술 서비스로 클라우드 고객들이 높은 성과를 내도록 지원하며 영업, 마케팅, 교육, 자체 개발 솔루션 등 다양한 지원책을 제공한다.

AWS 서밋 서울은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국내 대표 클라우드 기술 컨퍼런스이다. 2015년부터 클라우드 기술에 관심이 있거나 비즈니스를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을 아우르며 총 10만 명 이상이 참여해왔을 정도로 업계의 큰 관심을 모으는 연례 행사이다. 올해도 각 기업 개발자와 정부 부처 임원 및 일반 대중이 한자리에 모여 AI·클라우드 등 기술 분야 관련 업계 최신 동향에 대해 소통하며 AWS 서비스에 대해 학습하는 교육 및 축제의 장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10주년을 기념하여 2015년 첫 행사를 개최한 이래 최대 규모의 이벤트가 준비됐다. 행사는 클라우드·생성형 AI 혁신을 다루는 70개 이상의 고객사 세션을 포함한 100개 이상의 세션으로 구성되며, 60개 이상의 파트너사가 세션·부스를 통해 AWS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에티버스 김준성 전무는 “AWS 클라우드 DX 엑셀러레이터로 도약한 에티버스는 비즈니스 상황에 꼭 맞는 서비스를 제안해 파트너 중소 IT 기업의 성장을 가속화하는 컨설팅을 제안한다” 라며, "클라우드 구축이 산업계 IT인프라 구축과 비즈니스 효율화의 기본으로 여겨지는 만큼 관련 비즈니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1993년 설립해 2023년 올해 창립 31주년을 맞이한 에티버스그룹은 빠르게 변화하는 IT 산업계 흐름에 대응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 기업으로 재도약을 위해 작년 2022년 5월 에티버스로 사명을 변경했다. 2023년 기준 약 1.5조의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한 에티버스 그룹은 에티버스, 에티버스이비티, 이테크시스템, 등 총 6개의 관계사가 IT 전문 역량과 협업으로 이룬 고성장세를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본연의 IT 기술 전문성을 살린 클라우드 SW 개발뿐 아니라 디지털 컨슈머 비즈니스로까지 미래 성장 동력을 넓히고 있다. 최근에는 지주사 이테크시스템이 SG PE로부터 약 1800억원의 대규모 투자도 유치했다.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