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6:50 (월)
국토부, 자율주행차 상용화 대비 보안문제 등 연구개발 지원 강화
상태바
국토부, 자율주행차 상용화 대비 보안문제 등 연구개발 지원 강화
  • 장성협 기자
  • 승인 2016.08.17 0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3대 안전성 및 미래교통환경 연구도 본격 진행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산업부·미래부·경찰청과 공동으로 국가전략프로젝트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융합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운전자와 자동차, 자동차와 주변환경 그리고 일상생활의 모든 요소들을 유기적으로 연결시켜 쾌적하고 안전하며 환경친화적이고 편리한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및 산업융합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는 범부처 연구개발사업이다.

국토부는 동 사업에 참여하여 차량-인프라간 협력주행을 실현하고, 능동적 선제적 예측 기반 교통운영관리 기술 개발과 실증환경에서 실도로·실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자율주행 시나리오를 개발하고 사회적 수용성, 사용자 적정성에 대한 평가·검증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또한 지난 5월 18일 대통령 주재 제5차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발표한 바 있는 자율주행차 3대 핵심 안전성 연구 및 3대 인프라 개발의 신속한 추진, 실험도시(K-City) 및 실도로 실증구간 확대 등 국토부 고유의 자율주행차 지원 사업도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으며 국가전략프로젝트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조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3대 핵심안전성(주행·고장안전성, 정보보안, 차량-운전자간 제어권 전환) 중 주행·고장 안전성, 정보보안 부분의 경우 ‘자율주행차 안전성 평가기술 및 테스트베드 개발’ 사업을 통해 금년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 될 예정이다. 또한, 동 과제를 통해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K-City 구축도 진행된다.

이번 사업과 관련 사업수행자인 교통안전공단은 금일(‘16.8.10) 착수보고회 개최를 통해 K-City 기본구상을 공개하였으며 안전성 평가기술 개발의 구체적인 일정계획을 발표하였다.

차량-운전자 제어권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전환 개발을 유도하는 평가기술 및 실증 연구는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러한 안전 성능관련 연구를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필요한 안전기준 수립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고 UN에서 논의중인 국제 안전기준 제개정 작업에도 적극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3대 자율주행 인프라(정밀도로지도·정밀GPS·, C-ITS) 구축을 위해 스마트 자율협력주행 도로시스템 개발 및 차로까지 구분하는 정밀GPS 실용화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금년말까지 돌발상황, 혼잡 등 교통정보 제공 등 자율주행차량-도로 연계 협력주행 서비스를 위한 통합운영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자율협력주행 도로시스템 개발은 한국도로공사 주관으로 자동차사, 부품사 등의 참여를 통해 도로인프라와 자율차의 협력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자율주행을 지원하는 전용도로(고속도로) 서비스를 개발하는 과제이다.

이와 함께 금년 내에 시험운행허가구역을 네거티브로 전환하고, 무인 자율주행 셔틀의 운행이나 일반인 대상 시범운행 등에 대비한 제도 정비도 검토할 예정이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