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06:30 (월)
정보보호산업에 날개를 달다...정보보호 R&D 기술공유 협의체 출범
상태바
정보보호산업에 날개를 달다...정보보호 R&D 기술공유 협의체 출범
  • 장성협
  • 승인 2016.07.27 1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7월 26일(화)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백기승),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 국가보안기술연구소(소장 김광호), 유관 협회, 학회 및 기업과 함께 정보보호 R&D 기술이전 활성화를 위한 ‘정보보호 R&D 기술공유협의체’가 본격 출범했다.
 

 
이 협의체는 지난 6월 발표된 ‘정보보호산업 진흥계획’의 후속조치로서 공공기관에서 연구개발한 성과물을 민간에 이전하고 관련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구성된 것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안랩, 시큐아이, SK인포섹 등 기업, 정보보호산업협회등 정보보호 분야 주요 R&D 기관과 기술 수요기관이 함께 참여해 정보보호의 달 행사의 일환으로 출범식을 개최하게 됐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미래부를 비롯한 정보보호 분야 주요 이해관계자가 모여 정보보호 R&D 성과의 공유 및 확산을 위한 기관별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 선언문을 채택, 서명했다.
 
출범식에 참여한 기업 및 협회는 국내 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각각 수행하던 R&D 성과물의 기술이전 체계를 통합하고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맞춤형으로 전환할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따라 ETRI, KISA등 주요 R&D기관은 2016년부터 공동 선정한 53개 기술을 우선 공개하고 매년 주요 R&D 성과에 따라 이전대상 기술 리스트를 최신화 할 계획이며 기존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기술이전 설명회와 기술예고제를 통합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민간기업이 이전된 기술을 활용하는 과정에서 경험 및 애로사항, 개선방안을 담은 기술활용도 분석서를 발간해 제공 정보의 질을 높이고 접근, 편의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여한 미래부 김용수 실장은 “융합보안 수요와 곧 도래할 지능정보사회에서의 새로운 사이버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밑거름이 되도록 정보보호 분야 기술이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협의체 출범식에서 미래부가 선정한 유망 정보보호 스타트업에 대해 기술이전 착수기본료를 최대 50%까지 감면토록 합의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발족한 기술공유협의체는 정보보호 분야 연구기관과 산업계간 소통 강화를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을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협의체 운영을 맡은 한국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국내 정보보호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 공유 및 확산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관련 연구기관과 산업계 모두가 힘을 모으게 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