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5:15 (화)
스마트폰 이용자 중 21.3% 악성코드 및 바이러스 감염 경험해
상태바
스마트폰 이용자 중 21.3% 악성코드 및 바이러스 감염 경험해
  • 데일리시큐
  • 승인 2016.07.20 14: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 중 21.3%가 스마트폰 악성코드 및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모바일 백신 360 시큐리티가 스마트폰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스마트폰 보안과 이용 행태 조사’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10대에서 50대까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전 연령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이용 행태, 모바일 보안 인지, 모바일 보안 실천 현황 3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조사 결과, 스마트폰 악성코드 및 바이러스 감염 피해에 이어 ‘보이스 피싱’(28.7%), ‘스마트폰 개인정보 유출’(11.3%), ‘휴대폰 해킹’(3.7%) 등의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악성코드 및 바이러스 감염 피해자 중 10대는 26.7%로 전체 평균 21.2%를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모바일 보안 실천 지침 관련 지식은 10대가 가장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고 있는 실천 지침을 모두 선택하는 설문 항목에서 전 연령 평균 318.5%를 기록한 데에 비해 10대는 280%를 기록했다.
 
모바일 보안 외에 스마트폰 이용 행태 조사에서는 '빠른 배터리 소모'가 스마트폰 이용 시 가장 큰 불편한 요인으로 꼽혔다. 조사 결과 스마트폰 이용자 10명 중 3명(35.8%)은 ‘배터리 소모와 수명 저하’가 가장 불편하다고 응답했다.
 
360 시큐리티 이사 왕 리웨이(LiWei Wang)는 “스마트폰 보안 관련 지침을 알고 있는 것도 중요하지만 평상시 지침을 실천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며 “360 시큐리티는 사용자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모바일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안티바이러스와 배터리 소모 관련 기능을 더욱 강화할 것” 이라고 전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