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20:35 (화)
체크포인트, 아마존 웹서비스 통해 클라우드 보안 제공
상태바
체크포인트, 아마존 웹서비스 통해 클라우드 보안 제공
  • 길민권
  • 승인 2012.01.16 12: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크포인트 SW 블레이드와 모든 보안 솔루션 갖춘
클라우드 환경으로 보안 확대
인터넷 보안 기업 체크포인트(www.checkpoint.com)가 아마존 웹서비스(AWS)를 통해 자사의 보안 게이트웨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제 고객들은 방화벽, 침입방지, 애플리케이션 컨트롤, URL 필터링 등의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 블레이드와 모든 보안 솔루션을 갖춘 클라우드 환경으로 보안을 확대시킬 수 있게 되었다.
 
고객들은 아마존 클라우드에서 몇 가지 간단한 단계만 거치면 체크포인트 가상화 환경을 위한 보안 게이트웨이인 가상화 어플라이언스를 쉽게 구축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네트워크 공격과 데이터 유출을 방지하는 보안을 활성화하고, 다이나믹한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서 안전한 연결이 가능하다.
 
클라우드 컴퓨팅 채택은 사업 연속성과 유연한 컴퓨팅 전력 및 비용 절감 등 많은 혜택을 가져온다. 때문에 기업들은 점점 더 클라우드를 이용하여 IT자원 관리 시간을 줄이고, 핵심 사업 목표에 집중하는 시간을 늘리고 있다.
 
기업의 인프라와 사업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사내와 클라우드 모두에서 적절한 수준의 보호를 실행해야 한다.
 
체크포인트코리아 우청하 지사장은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은 실제 현실이다.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에서 그들의 IT 인프라를 관리할 계획이기 때문에 기업의 자산 보호를 위해서는 클라우드와 사내 인프라 모두에서의 보안이 중요하다”며 “이를 성취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조직 전반의 일관된 보안 정책을 실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객들은 체크포인트 가상화 어플라이언스들을 통해 자신감을 갖고 클라우드 컴퓨팅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아마존 웹서비스에서 전체 비즈니스를 운영하거나 유연성 있는 확장을 위해 아마존 웹서비스를 활용하는 경우 모두, 고객들은 단지 몇 단계를 통해 첨단 보안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사내 인프라와 클라우드에 존재하는 모든 기업 자산을 보호하기 위한 통일된 정책을 실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체크포인트 가상화 어플라이언스가 클라우드 인프라 보호를 더 강화하여 모든 데이터와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안전하게 유지하는 동안, 온라인 소매점이나 교육기관 등의 기업들은 아마존 클라우드를 이용하여 생산 작업을 실행하고, 웹트래픽과 고객 주문에서 시기적인 과부하를 관리할 수 있다.
 
가트너의 로렌스 핑그리(Lawrence Pingree) 조사 담당 이사는 “보안 게이트웨이는 사내에 위치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중요하다. 따라서 중앙집중화된 방법으로 정책을 통합하고 보고하는 능력은 전 세계 기업들이 보안과 컴플라이언스를 보장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제 체크포인트 고객들은 사내 네트워크에서 이용하는 방화벽, 침입방지, VPN, 애플리케이션 컨트롤, URL 필터링, 모바일 액세스, 데이터유출방지(DLP) 등 30가지 이상의 소프트웨어 블레이드들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똑 같이 유연하고 종합적인 보안 솔루션의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하드웨어 추가나 복잡한 관리 없이 정교해지는 위협을 완화하고, 중요한 정보들이 클라우드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아마존 웹서비스의 스테판 슈미트(Stephen Schmidt) 최고 정보보안 책임자는 “아마존 웹서비스는 안전한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당사는 고객들이 그들의 애플리케이션 요구에 가장 잘 맞는 보안 솔루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공동 책임의 보안 모델을 제공하게 되었다.”며 “체크포인트가 이번 모델을 선택하여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체크포인트코리아 우청하 지사장은 “클라우드는 작은 규모의 기업부터 대기업까지 비용효율적인 방법으로 사업을 성장시키는 많은 새로운 기회를 창조한다. 고객의 기업자산을 보호하고 고객사 전체에 일관된 보안 정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아마존 웹서비스 함께 일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