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4 06:15 (일)
틸론, 코스닥 이전 상장 위한 증권신고서 제출
상태바
틸론, 코스닥 이전 상장 위한 증권신고서 제출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3.02.20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틸론(대표이사 최백준)이 17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으로의 이전 상장을 위한 절차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1년 설립된 틸론은 독자적인 가상화 기술 기반의 가상 데스크톱(VDI) 솔루션과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솔루션, 메타버스 오피스 플랫폼, 블록체인기술 기반의 전자문서와 전자계약 솔루션, 화상회의 협업 솔루션, 디지털데이터 완전삭제 솔루션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틸론의 주요 제품은 구축형 VDI 솔루션인 디스테이션 v9.0과 구독형 DaaS 솔루션인 엘클라우드 3.0이다. 신사업으로 메타버스 영역까지 확대해 메타버스 오피스인 센터버스와 블록체인 및 NFT 솔루션인 센터체인을 선보였다.

틸론의 총 공모주식수는 600,000주, 주당 공모 희망 밴드는 25,000원에서 30,000원이다. 다음달 7일과 8일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한 후,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일반 공모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예정 시기는 다음달 말이며, 상장 대표주관회사는 키움증권㈜이다.

틸론 최백준 대표는 “틸론은 지난 22년 간 클라우드 가상화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메타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력을 꾸준히 다져왔으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올해가 최적의 시기라 판단해 코스닥으로의 이전 상장을 결정했다”라며 “공모를 통해 모은 자금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존 제품의 고도화, 신규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과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서비스형 사업 확대를 위해 투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