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13:10 (월)
트렌드마이크로, 5G 특화망 보안 자회사 CTOne 설립
상태바
트렌드마이크로, 5G 특화망 보안 자회사 CTOne 설립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3.01.10 1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마이크로(지사장 김진광)는 프라이빗 5G 네트워크 보안 향상에 집중하는 자회사 CTOne을 설립했다고 10일 밝혔다.

CTOne은 트렌드마이크로에서 개발 및 공급 중이던 기존의 프라이빗 5G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분산시킨 자회사이다.

트렌드마이크로 에바 첸(Eva Chen) CEO는 “트렌드마이크로는 지난 30년간 네트워크 혁신을 선도하며 6년 이상 네트워크 기술 연구에 전념했다”며 “CTOne은 최신 사이버 보안 인프라를 요구하는 5G 네트워크 환경에 새로운 기능과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하고 모든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조직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직 입장에서 프라이빗 5G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위협들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리소스 통합은 필수적이다. CTOne은 보안망을 사전 구축하여 수직적 애플리케이션 분야의 디지털 복원력(Resiliency)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프라이빗 5G 네트워크 환경 내 애플리케이션 설치 및 네트워크부터 엔드포인트까지의 포괄적 보호를 위한 보안도 제공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프라이빗 5G 네트워크 시장 규모는 2021년 13.8억 달러로 평가됐으며 내년에는 연평균 성장률이 49%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프라이빗 5G 네트워크는 일반적으로 가장 안전한 무선 통신 표준으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오픈랜(개방형 무선 접속망)이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클라우드 네트워크,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및 다양한 IoT 디바이스가 널리 확산되면서 5G 환경은 이전보다 더 많은 사이버 위협에 직면하는 추세다.

CTOne 제이슨 황(Jason Huang) CEO는 “오늘의 안전이 내일의 안전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통신 기술 시장이 급성장하는 만큼 비즈니스 운영은 보다 복잡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며 “CTOne은 프라이빗 5G 네트워크를 잠재적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고 기업이 양질의 산업 애플리케이션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향후 CTOne은 파트너사들과 협력해 포괄적인 보안 솔루션으로 프라이빗 5G의 장점을 극대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CTOne은 프라이빗 5G 네트워크 엔드투엔드 보안 솔루션 외에도 오픈랜(O-RAN)과 엣지 컴퓨팅 보안 솔루션을 개발 중에 있어, 기업이 관련 기술 도입 시 사이버 위험을 완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