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02:15 (수)
뤼튼테크놀로지스, CES 2023 혁신상 수상
상태바
뤼튼테크놀로지스, CES 2023 혁신상 수상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3.01.05 16: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간 사내 해커톤으로 개발한 제품 ‘뤼튼트레이닝'으로 혁신상 수상
뤼튼테크놀로지스, CES 2023 혁신상 수상

국내 AI 스타트업 뤼튼테크놀로지스(대표 이세영)가 3일 만에 만든 제품으로 미국 최대의 IT 행사 CES 2023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CES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IT‧가전 전시회로 매년 수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제품을 출품한다. 뤼튼테크놀로지스는 단기간 사내 해커톤으로 개발한 제품 ‘뤼튼트레이닝'으로 혁신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뤼튼테크놀로지스는 제너레이티브 AI(생성형 인공지능) 분야 어플리케이션 ‘뤼튼’을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이다. 뤼튼은 업무용 텍스트와 이미지를 AI가 자동으로 생성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월 출시 후 3개월 만에 이미 6만 명이 넘는 유저가 사용중이다.

마케터, 크리에이터, 기자 등 콘텐츠 작성이 주 직무인 유저들이 지난 3개월간 12억 개가 넘는 단어를 생성할 정도로 그 반응이 뜨거운 상황이다. 해외 생성형 AI의 선두 주자 Jasper AI가 지난 1년 동안 총 150억 단어를 생성하며 2조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 이는 한국 스타트업이 출시 3개월 만에 동일 기간 대비 해외 유니콘 기업 사용량의 30% 가까이 추격한 셈이다.

뤼튼은 네이버 하이퍼클로바, Chat GPT, 스테이블 디퓨전 등 최신 AI 모델들을 조합하고 최적화해 제품에 녹이는 모델 응용 기술을 회사의 경쟁력으로 삼고 있다. 생성형 AI를 활용한 어플리케이션 운영사들은 언어적 제약과 AI 모델에 대한 의존성이라는 약점을 지니고 있는데, 뤼튼테크놀로지스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AI 모델에 구애받지 않는 전후처리 및 파이프라인 기술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뤼튼은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어로 기획된 제품을 3일 만에 영어 모델까지 확장된 서비스로 완성하였고, CES 혁신상을 수상할 수 있었다.

이세영 대표는 “CES 혁신상 수상 또한 기쁘지만, 관건은 2박 3일이라는 사내 해커톤 기간 내에 한국어 뿐만 아니라 영어 모델까지 확장된 서비스를 출시한 것이다”라며 “짧은 개발 기간 내에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구축해 모델 응용 역량을 선보인 사실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