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08:50 (목)
‘글로벌 국경간 프라이버시 규칙 포럼 워크숍’ 서울 개최
상태바
‘글로벌 국경간 프라이버시 규칙 포럼 워크숍’ 서울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11.01 16: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개인정보위 및 외교부와 미국 상무부 공동개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고학수, 이하 ‘개인정보위’)와 외교부는 미국 상무부(Department of Commerce)와 공동으로 11월 2일~4일까지 3일간 서울에서 ‘글로벌 CBPR 포럼 워크숍’(이하 ‘워크숍’)을 개최한다.

CBPR(국경간 프라이버시 규칙(Cross-Border Privacy Rules))은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에 대한 평가인증으로 개인정보보호 주요원칙, 안전성 확보 등 50가지 요건으로 구성돼 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APEC) 내에서 논의되던 CBPR의 개선·발전과 국제적 확산을 위하여 올해 4.21. 출범한 ‘글로벌 CBPR 포럼’은 지난 4월 26일~28일간 하와이에서 첫 워크숍을 개최한 후, 회원국간 협의를 거쳐 두 번째 워크숍 개최지를 서울로 결정하였다.

이번 워크숍은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인식 공유와 개인정보의 안전한 국외이전에 대한 산업계 의견 수렴을 목적으로, 포럼 참여국·관심국 및 기업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하여 CBPR의 비전 등에 대해 논의한다.

참여국은 한국·호주·캐나다·일본·멕시코·필리핀·싱가포르·대만·미국 등이며 관심국은 영국, 브라질, 콜롬비아, 버뮤다 등이다.

최장혁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CBPR의 발전·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며 디지털시대 자유롭고 안전한 개인정보 이전이라는 공통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당부할 예정이다.

윤성덕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개회사를 통해 개인정보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국경간 이동을 위한 시스템 확립에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임을 강조하면서, 지난 하와이 워크숍에 이은 생산적 논의를 당부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미국·일본·싱가포르에 이어 CBPR 기업 인증에 착수한 선도 국가로, 올해 5월부터 국내기업에 대한 인증심사를 개시한 바 있다.


◆사이버위협 대응 인공지능 정보보호 컨퍼런스 ‘AIS 2022’ 개최(보안교육 7시간 이수)

-주최: 데일리시큐

-대상: 정부, 공공, 기업, 금융, 교육, 의료 등 전분야 CISO, CPO, 정보보안 실무자 600여 명

-일시: 2022년 11월 15일(화) 오전9시~오후5시

-장소: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교육이수: 공무원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교육 이수 7시간 인정(CPPG/CISSP 등 자격증 7시간 인정)

-점심/주차: 점심식사는 제공하지 않습니다. 주차권은 1일 무료주차권을 드립니다.

-참석확인증: 행사 종료후 설문지를 제출해 주신 참관객에게 메일로 일괄 발송

-등록마감: 2022년 11월 14일 오후 5시

-전시회: 국내·외 최신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솔루션 소개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 mkgil@dailysecu.com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