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22:20 (월)
개인정보위, 부산시에 올해 8월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설치
상태바
개인정보위, 부산시에 올해 8월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설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3.04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는 서울 송파와 강원도 원주에 이어 세 번째로 부산광역시에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를 금년 하반기에 설치한다고 밝혔다.

지원센터는 데이터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이 빅데이터, 이종 산업간 데이터 결합 등을 통해 데이터 경제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가명정보의 안전한 처리 결합 등을 위해 필수적인 인프라 컨설팅교육 등을 제공하는 권역 내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개인정보위는 지원센터 설치를 위해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지난 1월 26일부터 2월 22일까지 주간 공모를 실시하였으며 그 결과 총 4개의 지자체가 신청했다.

공정한 심사를 위해 전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2월 28일까지 서류 및 대면발표 심사를 진행하였으며 사업목표, 내용, 추진체계, 전략, 참여기관 역량, 활용계획, 사업수요 및 효과 등을 전문적으로 평가한 결과 부산광역시를 선정하였다.

부산광역시는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및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되었고 빅데이터혁신센터와도 연계되어 권역 내 산,학,연 등의 높은 가명정보 활용 수요를 갖추고 있으며 적극적인 재정 인력 시설 투입계획과 헬스케어 블록체인 핀테크 등과 연계한 구체적인 활용 전략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류재철 충남대 교수는 “권역 내 데이터 경제 육성과 거점 구축을 위한 각 지자체의 관심과 의지가 매우 높아 최종 선정을 위해 심도 있는 심사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개인정보위는 부산광역시 및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3월 중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월 중 지원센터를 설치하여 권역 내 가명정보 활용 활성화 및 모범사례 창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광역시는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한 중심지로서 지원센터 내 가명정보 처리 결합 등에 필요한 인력 및 시설 인프라를 구축하고 권역 내 유관기관과 가명정보 연계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가명정보 활용 컨설팅 및 교육전문가 풀 제공 등 권역 내 데이터 경제 여건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가명정보 등 안전한 개인정보 활용에 기반한 데이터 생태계 구축이 필수적이다”라며 “이번에 부산광역시에 설치되는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가 기존 지원센터와 협업 및 권역 내 다양한 데이터 인프라 사업과 연계 등을 통해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안교육1시간 웨비나 사전등록]

-일시: 2022년 3월 8일 오후 2시~3시

-발표자: 엔트러스트 DPS 부문 Sales Engineer 차장 마건일

-교육이수: 1시간 보안교육 이수증 발급

-참석대상: 공공, 금융, 기업 정보보안 실무자라면 누구나 무료 참석

-웨비나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