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13:40 (목)
라온시큐어-LG CNS, 디지털 신분증 ‘모바일 운전면허증’ 구축... 발급 및 시범 운영 시작
상태바
라온시큐어-LG CNS, 디지털 신분증 ‘모바일 운전면허증’ 구축... 발급 및 시범 운영 시작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1.27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ID플랫폼 ‘옴니원’ 기반으로 디지털 시대 차세대 신원증명 체계 구축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가 LG CNS와 함께 자사의 DID 플랫폼 옴니원(OmniOne)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신분증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구축을 완료하고, 발급 및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작년 6월 LG CNS와 컨소시엄으로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와 한국조폐공사(이하 조폐공사)가 발주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이 사업은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온오프라인 통합형 모바일 신분증을 구축하는 것으로, 블록체인 기반 분산ID(DID) 방식을 채택해 보안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개인정보에 대한 소유 및 이용 권한을 개인이 갖는 자기주권신원(SSI)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라온시큐어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신청, 발급 및 검증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을 제공했으며, 사업 주관사인 LG CNS는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스템 전반의 설계를 담당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도입되는 대국민 디지털 신분증인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27일부터 서울과 대전에서 시범 발급을 시작한다. 이날 오전 전해철 행안부 장관을 비롯해 김창룡 경찰청장, 반장식 조폐공사 사장,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부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오픈을 기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서울 서부 운전면허시험장과 대전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우선 발급돼 공공기관, 은행, 편의점 등에서 본인확인 및 성인인증 시에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그린카, 휙고 등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때도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통해 운전자격 확인이 가능하다.

행안부와 조폐공사는 6월까지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시범 운영을 진행한 후 올 하반기부터 전국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하며, 모바일 운전면허증 이용 활성화를 위해 각 분야 주요 기업들과의 제휴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가유공자증을 비롯해 청소년증, 장애인등록증 등으로 디지털 신분증을 확대할 예정이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일부 본인확인 서비스와 달리 기존 플라스틱 카드형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효력을 지닌 국가 신분증이다. 운전면허시험장이나 경찰서에서 최초 대면 신원확인 등의 엄격한 발급 절차를 거쳐 발급되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개인의 스마트폰에 설치된 모바일 신분증 앱에 안전하게 저장한 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국내 최다 DID 구축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모바일 공무원증 등을 통해 기술력과 안정성이 입증된 라온시큐어의 DID 플랫폼 옴니원을 기반으로 개인정보 보호와 보안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신원증명이 필요한 경우 불필요한 정보 노출 없이 개인이 원하는 정보만 선택해 제출할 수 있다. 기존의 중앙집중식 신원증명 체계와 달리 신분증 소유자 본인이 직접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관리하고, 사용 이력 또한 특정 기관이 아닌 본인만 확인 가능하기 때문에 탈중앙화 방식의 차세대 신원증명 체계 구현이 가능하다.

LG CNS 김주연 솔루션사업개발담당은 “LG CNS는 지난해 모바일 공무원증을 성공적으로 구현한 데 이어, 국내 첫 대국민 디지털 신분증인 모바일 운전면허증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라며 “고객의 성공과 함께하는 DX 파트너로서 실질적인 블록체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라온시큐어 이정아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인해 사회 전반에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며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신분증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라며 “라온시큐어의 DID 플랫폼 옴니원이 적용된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우리나라 첫 디지털 신분증으로서 신뢰 기반의 디지털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시작으로 향후 국가유공자증, 장애인등록증 등으로 확대될 정부의 디지털 신분증 혁신 계획에 DID 기술 선도 기업으로서 라온시큐어도 일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