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10:20 (목)
“2015년은 심각한 사이버 범죄의 기틀이 마련된 해”
상태바
“2015년은 심각한 사이버 범죄의 기틀이 마련된 해”
  • 길민권
  • 승인 2016.03.16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마이크로, 주요 정보 유출 사고, 사이버 지하 경제 등 분석 보고서 발간
트렌드마이크로는 오늘 “미래를 위한 준비: 현재의 위협 상황의 변화를 통해 미래의 위협 대응 전략을 알 수 있다”란 제목의 연간 보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회사 측은 “2015년은 심각한 사이버 범죄의 기틀이 마련된 해였다. 최근의 변화된 공격 방식을 볼 때 기존의 위협들이 더 복잡하고 정교하게 진화한 것을 알 수 있다. 데이터 유출은 단순히 해킹된 기밀 데이터가 공개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유출된 데이터를 악용하여 더 심각한 피해를 야기시킨 사례를 볼 수 있었다”며 “제로데이를 이용한 공격들이 여전히 만연하고 있으며 익스플로잇 킷의 발전으로 Pawn Storm과 같은 사이버 스파이 활동이 장기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 내용에 따르면, 오늘날 공격자들이 펼치는 국제적 수준의 공격 벡터, 사이버 스파이 및 사이버 지하 활동이 더 과감해지고 지능적이며 대범해지고 있다고 언급하고 있다.


데이터 유출 사고 피해 가장 컸던 산업 분야는 의료 부문
 
트렌드마이크로 CTO 레이몬드 제네스는 “2015년을 되돌아 봤을 때 데이터와 자산 보호를 위한 기존의 방식들로는 충분치 않으며 기업 및 개인 보안 수준을 높이려면 기존의 보안 방식을 재평가해봐야 한다”며 “금품 갈취, 사이버 스파이 및 확장형 표적 공격이 만연해지고 정교해짐에 따라 2016년에는 심각한 결과를 야기시킬 수 있는 공격을 막아내기 위해선 조직적 보안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이러한 인식을 통해 보안 커뮤니티는 공격자들이 실행하고자 하는 공격들을 더 정확하게 예상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 보안 보고서에서는 ▲Pawn Storm과 제로데이 ▲Deep Web과 지하 세계의 발전 ▲스마트 기술의 악몽 ▲‘익스플로잇 킷의 제왕 ▲랜섬웨어 ▲DRIDEX 근절 등 상세한 내용들이 포함돼 있다.
 
이번 보고서는 데일리시큐 자료실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