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20:30 (토)
개인정보위, 개인영상 정보보호 기술 개발 적극 추진…62억여 원 투입
상태바
개인정보위, 개인영상 정보보호 기술 개발 적극 추진…62억여 원 투입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11.05 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61.92억원 투입,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실증 사업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는 CCTV 등을 통해 촬영되는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보행자 얼굴, 차량번호 등)를 보호하기 위하여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의 개발․실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0년 12월 기준으로 공공기관이 설치․운영하는 CCTV는 총 133만대에 달하고 있고, 앞으로는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실시간 CCTV 영상을 활용하는 경우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공개된 장소에 설치된 CCTV 영상에는 해당 장소를 통행하는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보행자 얼굴, 차량번호 등)가 포함되어 있어 이에 따른 사생활 침해 우려 등의 문제가 지속 제기되어 왔다.

개인정보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21년도 ‘공공수요 기반 혁신제품 개발·실증사업’에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을 제안하였고, 11월 3일 신규과제로 최종 선정되어 향후 3년간 총 61.9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개발․실증을 추진하는 “개인영상정보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은 CCTV 등에 의해 촬영되는 영상 중에서 개인의 얼굴이나 차량번호 등을 실시간으로 자동 탐지한 후 해당 부분을 마스킹 처리하는 것으로, 알고리즘 최적화, 하드웨어 개선 등을 통해 고화질 라이브 영상을 자동으로 실시간 마스킹 처리하여 송출하는데 1초 미만의 지연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고성능의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시스템이 개발되면 공공기관은 CCTV 영상을 활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등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에 적용하여 사생활 침해 우려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고, 아울러 영상 마스킹 처리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민간분야도 인터넷 방송이나 드론․로봇 등 무인이동체를 통해 영상을 촬영하는 경우 촬영장소 주변을 통행하는 보행자 등의 개인정보 침해 예방을 위해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박상희 개인정보위 사무처장은 ”실시간 영상 처리에 기반한 다양한 서비스가 공공․민간에 도입되고 있는 추세를 고려할때 개인영상정보에 대한 실시간 마스킹 시스템 개발․보급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동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개발·실증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개발된 제품을 많은 공공기관과 민간사업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ASCON 2021] 공공•금융•기업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022년 공공∙기업 정보보안책임자/실무자를 위한 최고의 컨퍼런스-

△주최: 데일리시큐

△후원: 개인정보보호위원회•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참석대상: 공공기관•공기업•정부산하기관•금융기관•의료•교육•일반기업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호 담당자, IT담당자 등 1,000여 명 참석

(※위 관계자 이외 일반인은 참석 금지)

△일시: 2021년 11월 11일 목요일(오전9시~오후5시30분)

△장소: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전관

△솔루션전시회: 국내•외 최신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호 솔루션

△교육인증: 공무원 정보보호/개인정보보호 교육 및 자격증 유지 교육시간 7시간인정

△사전등록: 클릭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 mkgil@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