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17:20 (토)
통신3사 약관상 장애발생 피해보상 기준 19년 전 그대로...
상태바
통신3사 약관상 장애발생 피해보상 기준 19년 전 그대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10.28 1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의원, 온라인·비대면 시대에 맞게 기준 3시간을 1시간으로 강화해야

변재일 의원은 28일, 통신3사가 약관상 규정하고 있는 통신장애 피해보상 기준 3시간을 온라인·비대면 시대의 안전한 통신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1시간으로 강화해야한다고 밝혔다.

현재 통신3사는 유선, 5G 등 각 서비스별 약관에 ‘연속 3시간 이상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거나 월 누적 시간이 6시간을 초과할 경우 손해배상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 약관상 ‘연속 3시간 이상 장애’ 기준은 19년 넘게 개정되지 않아 현실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초고속인터넷은 2002년에 정보통신부가 초고속인터넷 품질보장제(SLA)를 도입하면서 기존 4시간 기준을 3시간으로 강화하여 약관에 명시하도록 하였고, 이동통신은 2001년에 통신위원회의 의결에 따라 기존 6시간 기준을 3시간으로 약관에 정한 것이 지금까지 적용되고 있다.

지난 25일 KT는 오전 11시 20분부터 오후 12시 45분까지 약 85분 간 전국적인 유-무선 통신장애를 발생시켜 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었으나 19년 전 정해진 연속 3시간 이상 장애 기준에는 미치지 못해 피해에 합당한 배상이 이루어질지 미지수인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변재일 의원은 “통신인프라 위에서 모든 서비스가 이루어지는 비대면 시대에 통신장애는 단 5분만 발생해도 국민의 일상을 마비시키는 재난 상황이다”라며 “통신3사가 3G 도입할 때 만든 기준을 5G시대까지 적용하고 있을 정도로 이용자 피해보상에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변 의원은 “약관상 손해배상 기준시간을 현행 3시간에서 1시간으로 축소하여 장애발생시 가입자의 신청 없이도 자동으로 익월에 요금을 감면하는 제도를 도입하고, 영업상 손실 등 간접적 손해배상 관련 보상절차도 약관에 명확히 규정해야 한다”라며 “또한 사업자의 명백한 중대과실로 인한 통신장애 발생시에는 신규모집 금지, 고객해지 위약금면제 등 강력한 제재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