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18:00 (월)
사이버해킹 피해 기업 98% 중소기업·비영리단체
상태바
사이버해킹 피해 기업 98% 중소기업·비영리단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9.30 13: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기업 대상 사이버공격 3년 새 두 배 증가
민간기업 사이버해킹 발생현황.
민간기업 사이버해킹 발생현황.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해킹이 3년 새 두 배가 증가한 가운데, 피해기업의 98%가 중소기업과 비영리단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해킹이 2017년 287건에서 2020년 603건으로, 3년 새 두 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1월부터 8월 현재까지만 해도 420건의 피해가 발생해 여전히 많은 기업이 사이버 위협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

피해유형별 현황을 살펴보면, 2017년 DDoS 공격 96건, 악성코드 감염·유포 128건, 시스템 해킹 63건으로 집계된 사이버해킹이 2020년 각각 213건, 140건, 250건으로 늘었다.

기업규모별 사이버해킹 발생현황
기업규모별 사이버해킹 발생현황

한편, 피해를 입은 기업의 98%가 중소기업과 비영리단체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사이버해킹으로 피해를 입은 1,941개 업체 중 1,765개(91%) 업체가 중소기업이었고, 비영리단체는 129곳(7%), 대기업은 47곳(2%)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중소기업을 겨냥한 사이버공격이 증가추세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기부의 중소기업 보안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책은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라고 황 의원은 지적했다.

실제 황운하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사이버 해킹 및 불법적인 기술유출을 예방하기 위해 중기부가 시행 중인 ‘기술지킴서비스사업’의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악성코드 및 랜섬웨어 탐지 프로그램을 제공하거나 사이버 해킹 이상징후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을 지원한다.

그러나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기술지킴서비스사업’을 통한 지원건수는 매년 1,000건(누적 5,199건)내외에 불과했다. 동사업의 지원대상이 되는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따른 중소기업이 약664만개임을 감안하면 매우 저조한 실적이다.

이에 황운하의원은 “주요 정보와 기술에 대한 보안망을 갖춘 대기업과는 달리 중소기업은 인력 및 자금 등의 한계로 핵심정보와 기술을 빼앗기는 사례가 적지 않다”며 “사이버 해킹 등 각종 보안사고로 인한 중소기업의 기밀유출이 곧 국가경쟁력 하락을 초래하는 만큼 이들에 대한 지원책 강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황 의원은 “중기부는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와 사이버위협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더 많은 기업이 핵심기술 유출을 예방할 수 있도록 기술보호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