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6:40 (수)
미-영, 이스라엘 공군 상대로 장기적으로 도청 진행
상태바
미-영, 이스라엘 공군 상대로 장기적으로 도청 진행
  • 길민권
  • 승인 2016.02.14 0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이에 대해 불만 표시하며 암호화 시스템 교체 고려
최근 폭로된 기밀문서에 의하면 미국과 영국은 장기적으로 이스라엘 공군을 상대로 도청을 진행하였다고 했으며 도청은 1998년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해당 문서는 NSA 외주회사 전 고문인 애드워드 스노든에 의해 오픈 되었으며 다수 미디어에 의해 공개 되었다.
 
보도에 의하면 NSA와 통신기술 도청을 책임지는 영국정보기관 정부통신센터에서 이스라엘 공군의 가자지구, 시리아와 이란을 상대로 한 활동을 도청하였으며 무정부주의자라는 코드명으로 키프로스를 베이스로 진행되었다. 도청대상에는 중동지역 기타 국가들도 포함되었다.
 
문서에 의하면 영국정부통신부는 2008년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해당 도청활동은 필수라고 기재되었으며 미국과 영국을 도와 지속적으로 이스라엘 군사훈련 및 행동 그리고 미래에 취해질 행동들을 파악할 수 있다고 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해당 도청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하였다. 이스라엘 정보부장과 에너지 장관을 맡고 있는 Yuval Steinitz는 이러한 도청은 이스라엘의 최대극비 사항을 목표로 한 건 아니지만 이스라엘은 이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암호화 시스템 교체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씨엔시큐리티)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