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23:00 (금)
파수, 데이터 식별-분류 솔루션으로 지방자치단체 비공개 문서 관리 지원
상태바
파수, 데이터 식별-분류 솔루션으로 지방자치단체 비공개 문서 관리 지원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6.10 1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저장소의 문서 식별, 비공개 중요 문서 자동-수동분류, 일괄 관리 지원

주식회사 파수(대표 조규곤)가 ‘온-나라 2.0 시스템’에 최적화된 데이터 식별 및 분류 솔루션으로 지방자치단체의 비공개 문서 관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데이터 식별 및 분류 솔루션인 파수 데이터 레이더(Fasoo Data Radar)는 온-나라 문서 2.0 시스템을 지원하는 검증 과정을 거쳤다.

최근 비공개 문서의 유출 위협이 더욱 높아지고, 전자문서 관리 및 보안 규제가 나날이 강화됨에 따라 지자체의 비공개 문서 관리 및 보안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정보공개법과 개인정보보호법 등의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고 비공개 문서의 유출을 방지하고자, 문서 보안의 첫 단계인 데이터 식별 및 분류가 필수적인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온-나라 시스템의 표준 ODT(개방형 문서형식)과 MS오피스, 한글, PDF 등 공공기관 표준 문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파수 데이터 레이더는 PC 및 서버, 스토리지 등 다양한 저장소의 문서를 식별하고 비공개 중요 문서를 자동 및 수동 분류한다. 분류된 문서는 관리 정책에 따라 암호화나 격리, 삭제할 수 있으며, 문서 알림을 통해 외부 반출시 공개 및 비공개 정보를 알려준다. 사용자는 본인 PC의, 관리자는 전체 사용자의 비공개 문서 보유 현황 및 보안 형태를 시각적인 통합 대시보드를 통해 즉시 파악할 수 있다.

또한 파일명이나 작성자, 작성일 등은 물론 문서 본문 키워드를 통해서도 세밀하게 문서 식별 정보를 수집할 수 있으며, 자체 문서 관리 규칙, 정보 공개법, 보안업무 규정 시행규칙,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기반한 자동화 및 업데이트 가능한 문서 탐지 규칙도 지원한다. 또한 기관문서 증명 및 문서추적 기능은 불가피한 유출 사고 발생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파수 조규곤 대표는 “더욱 복잡해지는 보안 컴플라이언스를 충족하고 비공개 정보의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문서 보안의 첫 걸음은 보유 데이터를 식별 및 분류하는 것부터이다”라며 “온-나라 2.0 문서 시스템에 최적화가 검증된 파수의 데이터 레이더는 공공기관 및 지자체의 문서 관리 및 보안을 강화하는 발판이 돼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 개최(MPIS 2021)

-개최일: 2021년 7월 6일(화)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참석대상: 국내 모든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책임자 및 실무자 / IT시스템 관리자 / 의료 관련 공공기관 담당자 등 300여 명

-비용: 병원 및 의료관련 공무원은 무료 참관 (이외 유료)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