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7:50 (월)
화웨이, 전자 폐기물 순환 등 친환경 가치 창출 위해 노력
상태바
화웨이, 전자 폐기물 순환 등 친환경 가치 창출 위해 노력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5.28 1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6R1D” 그린 패키징 전략
화웨이 “6R1D” 그린 패키징 전략

지난 7월 국제연합(UN)이 발표한 '2020 글로벌 전자 폐기물 모니터'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전자 폐기물의 양이 약 21% 증가했으며 앞으로 폐기물은 더 늘어나, 지난 2019년 기준 5,350만 톤이던 폐기물이 2030년이 되면 7,470만 톤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화웨이는 지속 가능성을 우선순위에 두고 제조, 수송, 사용, 폐기에 이르는 제품 수명의 전 과정에서 불필요한 자원은 줄이고 폐기물의 재활용도를 높여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노트북, 스마트워치 및 밴드 등 각종 전자 기기로부터 플라스틱, 코발트, 알루미늄 등 원자재를 분리 추출하여 새로운 전자제품 제조에 활용하는 ‘이-웨이스트(E-waste) 리사이클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가치 창출 확대를 위해 화웨이가 아닌 타브랜드의 전자기기도 접수 받는다.

전자 기기 분해 작업은 전문적인 재활용 협력사 그룹을 통해 안전하게 이뤄진다. 화웨이는 ‘ISO 9001’(품질경영시스템)과 ‘ISO 14001’(환경경영시스템) 국제 인증을 획득했으며, 해당 작업 과정에서 모든 관련 법과 규정을 엄격하게 준수하고 개인 정보 보호 및 데이터 처리 방식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있다.

또한, 현재 중국, 미국, 말레이시아, 인도 등을 포함한 총 48개 국가 및 지역에 위치한 약 2,000개의 이-웨이스트 리사이클링 스테이션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난 한 해 동안 4,500톤 규모 이상의 전자기기 폐기물을 처리 및 재활용했다.

화웨이는 친환경 패키징을 위한 ‘6R1D’ 전략을 도입하고, 포장재의 간소화 및 친환경 소재 활용 등 자원 순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장재의 사용을 최소화하되, 필요한 경우 분해, 재생 및 재활용이 용이한 친환경 소재를 도입하는 방식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전 세계 60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서 1,000만 대의 스마트폰 당 180만 개의 플라스틱 비닐 쇼핑백 사용을 줄여 이산화탄소 배출량 절감에 기여했다.

이와 함께, 화웨이는 소비자들이 제품을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성능, 품질, 내구성 등을 강화하는 동시에, 신속하고 체계적인 A/S 서비스를 제공해 장기간 제품을 사용하여 자원 낭비를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재 한국에서도 전국적으로 총 43개의 위탁 A/S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소비자를 위한 맞춤형 프리미엄 수리 서비스도 제공된다. 보증기간 이내에 제품 수리를 원하는 소비자는 서비스센터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Post Box가 설치된 전국 1만여 곳의 GS25 편의점에서 무료 배송 수리 접수가 가능하다. 서울 지역의 경우 방문을 통한 수리 서비스를 함께 지원한다.

한국 화웨이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는 “전자기기의 제조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의 자원 효율화 및 지속 가능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