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00:05 (토)
델 테크놀로지스, 서비스형 오퍼링 ‘에이펙스’ 포트폴리오와 로드맵 공개
상태바
델 테크놀로지스, 서비스형 오퍼링 ‘에이펙스’ 포트폴리오와 로드맵 공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5.07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연하고 간편한 소비 기반 IT 모델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앞당겨

델 테크놀로지스는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진행된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DTW) 2021 행사에서 자사의 서비스형 오퍼링(as-a-Service) ‘에이펙스(APEX)’의 업데이트된 포트폴리오와 향후 계획 및 로드맵을 공개했다.

서비스형 IT를 위한 최신 기술이 집약된 ‘델 테크놀로지스 에이펙스’는 물리적으로 IT 인프라를 도입하고 관리하면서 발생하는 복잡성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다. 고객들은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신규 프로젝트를 시작하거나, 또는 수시로 변하는 조직내 요구에 대응할 때 필요에 따라 손쉽게 IT를 확장할 수 있다. 이 같은 관리 작업은 모두 델에서 담당하며, 단일 콘솔을 통해 처리된다.

기업들은 비즈니스 환경이 변함에 따라 IT를 확장하거나 축소하고, 활용도가 낮은 IT 자원을 처분해야 한다. ‘델 테크놀로지스 에이펙스’는 기업들이 결과 중심의 접근 방식을 취할 수 있게 하며, 특정 제품이나 기술의 사양 및 버전을 관리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조직의 요구에 가장 적합한 기술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유연성을 제공하는 에이펙스는 델과 델의 파트너사들이 인프라를 구성하고 관리한다. 고객은 에이펙스를 이용해 필요한 IT 자원을 14일 이내에 배치하고, 필요에 따라 5일 안에 자원을 확대할 수 있다. 또한 한 곳에서 모든 에이펙스 서비스를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다.

IDC의 매튜 이스트우드(Matthew Eastwood) 수석 부사장은 "IT의 중심이 aaS(as-a-service) 형태의 오퍼링으로 옮겨가고 있다. IDC는 2024년까지 데이터센터 인프라의 절반이 서비스 방식으로 소비될 것이라고 전망한다”라며 “에이펙스 포트폴리오는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델의 민첩성을 보여주는 좋은 예시이다”라고 말했다.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는 필요에 따라 언제 어디서든 업계를 선도하는 엔터프라이즈 스토리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투명한 과금 정책으로 초과 비용을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퍼블릭 클라우드와는 비견할 수 없는 고성능을 제공한다.

블록 또는 파일 스토리지에 대해 고객들은 니즈에 따라 세가지 성능 레벨 중 하나의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서비스는 1년 혹은 3년 계약으로 구독할 수 있으며, 최소 50페타바이트에서 시작해 확장하며 사용할 수 있다.

에이펙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에이펙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에이펙스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이뤄져 있는데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킹이 통합된 형태로 전통적인 애플리케이션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지원한다. 하이브리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자원을 간편하게 선택하여 AI 및 가상 데스크톱 인프라(VDI)와 같은 중요한 워크로드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다.

또한 에이펙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자동화된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통해 운영을 대폭 간소화한다. 필요한 자원을 선택한 후에, DIY(스스로 구축하는) 방식 대비 최대 86% 더 빨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축할 수 있다.

에이펙스 커스텀 솔루션은 업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인프라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aaS(as-a-service) 형태로 제공한다. ‘에이펙스 플렉스 온디맨드’는 서버, 스토리지, 데이터 보호 솔루션,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며, 고객은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택하여 사용량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고, 자원을 확장하거나 축소하여 사용할 수 있다. ‘에이펙스 데이터센터 유틸리티’는 데이터센터 전체에 걸친 맞춤형 측정 및 매니지드 서비스를 적용해 유연성을 극대화한다.

에이펙스 콘솔은 에이펙스의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할 수 있는 셀프 서비스로서 인터랙티브 환경으로 제공된다. 고객은 에이펙스 콘솔을 사용하여 니즈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찾아 구독하고, 델 테크놀로지스는 고객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가장 적합한 기술과 서비스를 매칭시켜 준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김경진 총괄 사장은 "전세계에 걸쳐 혁신의 속도가 그 어느 때보다 빨라지고 있다. 기업, 정부, 학생, 시민 등 수많은 이해관계자들의 요구가 빠르게 변하는 만큼, IT 기술은 더 민첩하고 더 간편해져야 한다. 에이펙스의 역할이 바로 여기에 있다”라며 덧붙여 “델 테크놀로지스는 업계를 선도하는 IT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오랜 기간 데이터센터 서비스 경험을 다져왔으며, 막강한 글로벌 공급망, 폭넓은 파트너 네트워크의 이점을 가진 만큼 서비스형 IT 시장에서도 독보적인 입지를 확보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