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06:40 (월)
정부,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위해 각 부처 데이터 칸막이 걷어
상태바
정부,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위해 각 부처 데이터 칸막이 걷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5.06 12: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위원회 개최, 올해 데이터기반행정 본격 시행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갖고 있는 데이터 칸막이를 없애고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5월 4일(화) “제3차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위원회(위원장 김미량 성균관대 교수)”를 온라인 영상회의로 개최하고, 「2021년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시행계획」 세부 내용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시행계획은 지난 3월 수립‧시행된 제1차(’21~’23)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기본계획에 따라 매년 공공기관이 수립하는 이행계획으로 올해 처음으로 작성되었다.

2021년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시행계획은 ▴데이터 관리 및 공동활용 기반 강화, ▴데이터 분석 ‧ 활용으로 공공서비스 개선, ▴데이터기반행정 추진기반 및 역량 확충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행정‧공공기관에서 보유한 데이터를 “공동활용 데이터 등록관리시스템”에 등록하면 각 기관의 데이터를 다른 기관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112와 119 신고건수, 범죄 발생건수 등의 치안 데이터, 기반시설 운영현황, 인허가 정보 등과 같은 행정데이터의 공동활용이 가능해진다.

이렇게 모인 데이터를 분석하여 공공서비스 혁신과 정책 수립 등에 활용한다.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경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일자리 지원, 관광객 변화 추이 등 분석과제를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온라인분석, 분석참조모델, 분석공통모듈 등 단계별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비정형 데이터(영상, 이미지, 텍스트 등)를 수집‧이용하기 위한 시스템도 마련된다.

마지막으로 데이터 활용역량을 강화하고, 과학적 행정문화 정착을 유도한다.

관리자, 실무자 등 수준별 데이터 역량 강화 교육과정을 마련하고, 기관의 역량을 진단한 후 개선방안을 지원하는 컨설팅을 추진한다.

아울러 국민과 함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공모전‧해커톤 등 행사를 개최하고, 공공빅데이터 청년인턴십을 통해 기관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2021년 데이터기반행정 실태점검 계획’이 보고된다.

올 한해 중앙부처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데이터 공동활용, 데이터 기반의 공공서비스 혁신, 데이터 역량 강화 등의 항목을 점검하여 각 기관의 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를 통해 행정‧공공기관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코로나19로 일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정책 수립을 지원하는 등 국민 생활 전반에 데이터기반행정이 활용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정선용 행안부 디지털정부국장은 “데이터기반행정 시행계획 수립과 착실한 이행으로 국민이 편리하고 지능화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기관 간 데이터 공동활용, 역량강화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데이터기반행정이 공공기관에 이른 시간에 안착될 수 있도록 일하는 방식 혁신과 데이터 활용문화 조성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