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11:00 (월)
국내 의료기관, 병원내 보안전문가 부족…사고대응 조직 부재
상태바
국내 의료기관, 병원내 보안전문가 부족…사고대응 조직 부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4.13 2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2020년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결과 발표
보건의료정보화의 현황과 미래에 대해 의료정보정책 주제강연회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대한의료정보학회(회장 분당차병원 김석화 교수), 한국보건의료정보원(원장 임근찬)과 함께 4월 13일 2020년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결과 발표 및 의료정보정책 주제강연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실태조사는 전국 574개소 병원을 대상으로 정보화 현황 및 수준을 전반적으로 심층 조사하여, 근거 기반 의료정보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실시하였다.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건의료정보화의 현황과 미래에 대해 주제강연회(발표자 및 연구책임자 서울아산병원 이재호 교수)가 열렸으며, 의료계·학계 등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보건의료정보화 발전 방향,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장도 마련되었다.

2020년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개요 및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정보화 기반(데이터 생성)

상급종합병원의 평균 정보화 운영비는 28.8억 원, 정보화 투자비는 41.4억 원(’20년 기준)으로 조사되었고, 의료기관의 규모가 작을수록 정보화 관련 비용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정보시스템 중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 처방전달시스템 도입률은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환자서비스시스템은 의료기관 포털이, 진료지원 및 경영정보 시스템은 보험심사·청구 및 원무관리 시스템이 각각 높은 도입률을 보였다. 연구정보시스템은 공통데이터모델(CDM), 임상데이터웨어하우스(CDW) 등 순으로 도입률이 높게 나타났다.

병원 내부코드 생성 및 국내 표준코드와의 매핑(mapping)은 진단·약물 용어 및 영상·진단검사에서 높으나 간호·증상 용어에서 낮았으며, 국제 표준용어와의 매핑은 의료기관 종별에 따라 차이가 존재하였다.

표준 도입이 어려운 이유는 예산 확보 어려움, 용어·데이터 전송 등 분야별 표준이 다양함,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부족 등의 순이었다.

◇정보화 현황(데이터 관리)

의료기관 종별 관계없이 모든 의무기록을 전자의무기록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높게 나타났다.

작년 6월부터 시행한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는 인지도뿐만 아니라 향후 인증 도입 의향도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보보호 활동에서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의료기관은 다양한 정보보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컴퓨터 로그인 패스워드 설정, 백신 소프트웨어 설치 및 정기적 업데이트는 실천율이 높으나, 상대적으로 외부 상용 이메일 차단, 개인정보 파일 완전 삭제는 실천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안사고 애로사항에서는 보안기술 등 전문성 미흡, 사고대응 조직 부재 등을 보안사고 대응 시 애로사항으로 응답했다.

◇진료 활용체계(데이터 일차적 활용)

또 의료기관 간 진료정보는 전체 의료기관의 67%에서 제공한다고 나타났다. 이상검사결과 알림, 세트처방 기능 제공, 특정 진료과 승인이 필요한 투약 처방 알림 등의 순이었다.

특히 약물 관련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에서는 약물 상호작용 경고, 약물-알레르기 경고 기능을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환자 포털(patient portal)이나 개인건강기록(PHR, Personal Health Record)을 통한 환자 편의서비스 제공은 상급종합병원의 온라인 진료예약, 온라인 제증명 신청·발급, 온라인 진료정보 조회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낮게 조사되었다.

◇연구 활용체계(데이터 이차적 활용)

의료데이터의 이차적 활용(진료 목적 외의 연구 및 기술 개발을 위한 활용)을 위한 규정을 갖춘 경우는 상급종합병원이 97.6%,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이 66.9%로 조사되었다.

임상데이터웨어하우스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는 처방정보, 내원정보, 검사결과정보 등 순이었다.

데이터 공유 및 상호운용을 위한 표준모델 시스템에 대해서는 비용 문제, 전문인력 부재 등을 장애요인으로 응답하였다.

정보보안을 위한 연구 전용 네트워크 망분리는 상급종합병원의 45.2%,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의 16.7%가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 등을 활용하기 위한 AI 연구용 데이터 세트 구축은 상급종합병원의 38.1%,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의 6.7%에서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축되는 데이터 세트 종류로는 진단정보, 신체계측정보, 진단검사결과보고서 등 순서로 나타났다.

실태조사 주요 결과에 대한 주제강연회 이후 토론자들(좌장 : 양광모 삼성서울병원 건강의학센터 교수)은 현장전문가 시각에서 보건의료정보 및 데이터 정책의 지향점과 추진 전략을 모색하고, 차기 실태조사 시 보완사항 등에 대해 논의를 이어나갔다.

장동경 삼성서울병원 정보전략실장은 “우리나라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은 도입률이 높지만 표준화와 상호운용성 측면에서 부족하므로, 핵심 임상정보 표준 기반 구조화가 시급하다”라고 제안한다.

지의규 서울대학교 정보화실장은 “의료기관 종별 차이를 고려한 차별화된 지원이 필요하고,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진료정보교류 사업 등 국가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의료데이터 전주기에 걸친 선순환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말한다.

황희 분당서울대학교 의료정보센터장은 “2010년대 중반만 하더라도 일부 병원만 사용하던 진료정보교류 시스템을 이제는 상급(종합)병원의 약 73%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확산이 이루어지고 있으나, 실제 이용 현황에 대한 추가적인 심층조사가 필요하다”라고 조언한다.

김종엽 건양대학교 헬스케어데이터사이언스센터장은 “의료기관-환자 간 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한 지원 검토와 함께 의료데이터 활용을 위한 표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라고 제안한다.

윤덕용 연세대학교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교수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 연구자들에게 가치있는 정보이며, 데이터 연계를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한다.

조태희 충북대학교 경영정보학과 교수는 “중소병원 개인정보 보안수준 제고를 위한 정부 지원과 보안 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연 연계 교육 프로그램 개발·보급이 필요하다”라고 말한다.

보건복지부 이강호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이번 실태조사는 전수조사 대상인 상급종합병원은 100%, 종합병원은 90%라는 응답률로 신뢰도 높은 통계 자료이고, 체계적인 설문문항 구성을 통해 심층 분석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실태조사를 통해 확인된 의료기관 종별 정보화 인프라 차이, 정책적 지원 요인 등을 보건의료정보 표준화,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 의료 인공지능,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스마트병원 등 사업을 위한 소중한 자료로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밝혔다.

실태조사 연구책임자인 이재호 교수(서울아산병원 정보의학과 교수)는 “객관적인 실태자료가 마련됨에 따라 정부·의료계·산업계 등이 이를 유용하게 활용하여, 보건의료정보화 발전 전략 마련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주제강연회 토론 내용 및 현장의견 등을 참고하여 2020년 보건의료정보화 실태조사 결과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며, 보건복지부 누리집 및 한국보건의료정보원 누리집을 통해 4월 3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 상반기 최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 G-PRIVACY 2021 온라인 개최

-주최: 데일리시큐

-후원: 개인정보보호위원회·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2021년 4월 28일~29일 온라인

-2일 참가시 14시간 보안교육 이수

-공공·금융·기업 보안실무자 1,500명 이상 참석

-최신 국내·외 보안솔루션 사이버 전시관 개최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