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06:20 (월)
미니픽션 스마트소설 ‘빗소리 몽환도’ 개정판 출간
상태바
미니픽션 스마트소설 ‘빗소리 몽환도’ 개정판 출간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3.30 2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출판사 Page Addie Press에서 영어로 번역, 미국과 유럽에서 화제

국내 베스트셀러 기록 후 영국에서 번역 출간돼 화제를 모은 도서 ‘빗소리 몽환도’ 개정판이 출간됐다.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에 오른 ‘빗소리 몽환도’는 지난해 12월, 영국 유수의 출판기업 Page Addie Press에서 번역되어 미국과 유럽 전역에서 출간됐다. 책은 출간과 동시에 출간과 함께 영국 최대의 체인 서점인 ‘Waterstones’를 비롯한 주요 서점에서 판매되며 독자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빗소리 몽환도’는 짧은 분량과 간결한 문체가 특징이며 함축적인 의미를 담고 있어 상황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해 흥미를 유발한다. 연극과 웹툰의 형태로도 구성되어 관심을 끌기도 했다. 특히 소설과 동명의 공연 ‘빗소리 몽환도’는 첫 상연 이후 관객들의 호평 일색으로 올해 다시 단장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책은 읽는 행위를 마치 ‘몽환도’에 진입하는 것과 같다는 사상적 핵심을 바탕으로 쓰였다. 이는 현실에 대한 부정이 아닌 현실의 확장을 의미하기도 한다는 것이 작가의 설명이다. 이러한 작품집의 구성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개정판에서는 2개의 신작을 추가해 총 17개의 미니픽션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타이틀과 동명의 수록작인 ‘빗소리 몽환도’는 이를 공감각적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독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소설은 어느 비 오는 늦은 밤 주인공 공상호가 사는 옥탑방에서 시작된다. 소설의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독서를 마친 그때 문밖에서 누군가 문을 두드린다. 빗줄기 사이로 보이는 여자는 소설 속에 주인공과 똑 닮아있다. 다짜고짜 월세 계약서를 들이밀며 자신의 집이라고 주장하는 그녀와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책을 집필한 소설가 주수자 작가는 “작품 속 배경이 되는 ‘옥탑방’은 ‘책 속’이기도 하며 ‘인간’ 그리고 ‘우주’라는 동격의 개념을 둔 세계다”라며 “우리의 의식과 언어가 눈에 보이는 하나의 현실에 그치지 않듯, 옥탑방을 단순히 협소한 공간으로 여기는 고정관념을 과감히 버리는 통찰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책을 출간한 도서출판 문학나무 관계자는 “문학 시장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영국에서 제안받아 번역 출간된 소설이라는 점은 한국 문학이 가진 가능성을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라며 “전 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단편소설들의 구성을 독자들에게 다시금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