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19:05 (월)
이노그리드, 역가상화 통한 소프트웨어 정의서버 HPC 관련 특허 3건 취득
상태바
이노그리드, 역가상화 통한 소프트웨어 정의서버 HPC 관련 특허 3건 취득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3.22 2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HPC 고도화, 스타트업, 기업 등 HPC클라우드로 경쟁력 강화 및 ICT 산업활성화 기여

이노그리드(대표이사 김명진)는 역가상화를 통한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 HPC, ‘CACloudit’(이하 CA클라우드잇) 관련 특허 ‘고성능 클라우드서비스를 위한 단일 가상화 방법 시스템’ 등 3건 이상이 특허청으로부터 등록결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노그리드가 취득한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 HPC 특허 3건은 ◇고성능 클라우드서비스를 위한 단일 가상화 방법 시스템 ◇고성능 클라우드서비스를 위한 단일 가상화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정의서버 배포 스케줄링방법 ◇고성능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단일가상화 시스템 및 프로세스 스케줄링 방법이다.

이번 특허는 일반적인 가상화, 클라우드 서비스가 물리 서버 한대를 나눠 쓰는 방식이었다면 이노그리드의 HPC서비스 ‘CA클라우드잇’(프로젝트명 HCloud Classic)은 물리서버 여러 대를 병렬처리해 하나의 서버로 묶어 강력한 컴퓨팅파워(Super-VM)를 클라우드서비스로 제공한다.

핵심기술은 클라우드 내 다수 물리서버 자원통합을 역가상화를 통해 단일 가상화로 묶는 하이퍼체인 기술에 있다. 기존 가상화 서비스의 반대개념으로 이노그리드는 창업 초기 HPC사업을 위해 슈퍼컴 병렬화 및 최적화 사업과 그리드 CDN기술 등을 통해 HPC 기술을 지속 고도화시켜 왔고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서비스와 결합해 HPC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이노그리드는 지난 2019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방송 연구개발사업 '소프트웨어 정의 서버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단일 가상화 서비스 플랫폼 핵심 기술 개발' 사업의 주관사업자로써 국산서버 전문기업 테라텍, HPC 분야 전문연구기관 한국과학정보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함께 개발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핵심 기술력을 확보하고 이번 특허 등록을 통해 기술의 우수성과 기술 선도의 공신력을 확보했다.

이노그리드 김명진 대표이사는 “AI와 빅데이터 증가로 고성능 컴퓨팅파워 수요가 스타트업에서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한 분야도 전통적인 기후, 환경, 바이오를 넘어 코로나19 백신개발, AI빅데이터분석,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산업군으로 확대되고 있어 HPC 클라우드 국산화는 산업발전에 큰 의미가 있다”라며 “누구나 혁신적인 사업아이디어만 있으면 사업화 할 수 있는 개발환경을 HPC 클라우드서비스로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중소기업의 디지털전환을 위해 지속적인 기술혁신을 통한 지식재산 확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며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서비스 확대,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MSP), 클라우드 인프라 및 서비스에 대한 통합관리가 가능한 CMP, 다양한 구축경험을 통한 컨설팅, 이를 수행하면서 내재화된 마이그레이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등록된 다수의 HPC 특허와 클라우드서비스를 통해 스마트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등으로 확대해 스타트업 및 기업의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