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06:35 (월)
에스넷시스템, 2020년 매출 3천 2백억원 달성
상태바
에스넷시스템, 2020년 매출 3천 2백억원 달성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2.10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프로젝트 순연, M&A 및 신규사업에 과감한 투자에도 성장세 유지

에스넷시스템(각자대표 박효대, 장병강)이 9일 잠정공시를 통해 매출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3,265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41.6% 감소한 46억, 당기순이익은 37.5% 감소한 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에스넷시스템 측은 “지난 해 인수합병과 더불어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한 선행투자 및 관련비용을 늘린 것이 일시적인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에스넷시스템은 지난해 10월 경쟁사인 인성정보의 지분 19.24%를 인수하여 최대주주가 되었으며 AI, Cloud, SD-WAN, IoT, Data Center 등 신규 사업 개시 비용 및 사업영역 확대를 위한 비용도 계속해서 늘려왔으며 관련 사업본격화를 위한 전문인력 및 연구인력에 대한 투자도 대폭 확대됐다.

수익 및 사업구조 변화를 다변화 하고 1조클럽 입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에스넷그룹은 코로나 19라는 위기를 외연확대와 내실강화를 위한 투자와 준비의 기회로 삼고 앞으로 본격화될 차세대 IT 인프라 시장에 대한 대비를 마쳤다.

그동안 그룹차원에서 이루어진 신규사업에 대한 투자도 속속 결실을 맺고 있다. 지난해에는 정밀한 역학조사를 가능케하는 스마트병원을 위한 ‘스마트감염관리시스템’을 출시했고, 시장의 니즈에 앞서 투자를 단행 한 SD-WAN도 국내 주요 그룹사를 고객으로 확보하는 등 성과를 보였다. 스마트공장을 위한 ‘AI 엣지박스 4.0’도 시장의 기대 속에 곧 출시를 앞두고 있다.

에스넷그룹 박효대 회장은 “ICBM(IoT∙Cloud∙Bigdata∙Mobile) 추진단 및 AAI(Applied AI) 팀 신설을 통해 신규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에스넷시스템은 이사회 결의를 통해 주당 80원의 현금 배당을 결의하며 어려운 사업 환경 가운데서도 경영진의 주주환원정책기조를 유지했다. 정기 주주총회는 오는 3월 24일(수)에 진행될 예정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