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7:00 (토)
이노그리드, 국산 클라우드솔루션 제조업 기반 도입 가속화
상태바
이노그리드, 국산 클라우드솔루션 제조업 기반 도입 가속화
  • 길민권
  • 승인 2015.11.22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 및 제조업등 발전법 시행 후 지역 산단 등 다양한 분야에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
정부가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향후 3년간 4조6000억원 규모로 육성키로 했다. 또한 현재 3% 수준인 클라우드 이용률을 10배 이상인 30%때로 끌어올려 정부·민간 클라우드 이용 성공사례 및 파급효과를 조기에 창출할 계획에 있어 클라우드 관련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 및 가상화 전문기업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는 지난 9월 정부의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을 계기로 제조기반의 다양한 기업들이 국산 클라우드 솔루션에 높은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성능 면에서도 외산 솔루션과 대등한 수준을 보이고 있어 국내 대기업을 중심으로 적극 도입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솔루션은 IaaS를 기반한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솔루션(클라우드잇)으로,기업 내부의 전산 인프라 가상화 및 프라이빗서비스 구축·관리가 가능하다. 국내 CCTV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한화테크윈(대표 김철교)은 제품별로 개발환경이 복잡 다양해지고 제품 라이프사이클이 짧아짐에 따라 기존보다 더욱 신속하고 체계적인 개발 인프라 구축을 위해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 키로 결정하고, 국내외 다양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검토한 결과 사용성, 안정성 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는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잇’을 도입했다.
 
클라우드 솔루션 도입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났다. 기존 서버 대신 단 2대의 클라우드 서버 운영만으로 업무가 가능해졌다. 단순한 물리적인 측면에서는 전기료가 기존대비 78%, 상면공간이 90%, 유지보수 비용이 80% 수준으로 줄었다. 업무의 편의성 측면에서는 서버자원 준비 시 평균 2일이 소요 되었지만 현재는 단 2분만에 즉시 업무 환경을 구축할 수 있어 편의성은 물론 비용절감 효과까지 톡톡히 보고 있다. 한화테크윈은 내부 개발 인프라 외에도 고객제품 서비스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한화테크윈 SW선행개발팀 김경훈 팀장은 “외산 클라우드 솔루션과 비교해 안정된 성능과 특화된 맞춤서비스, 제조사 기술지원 등으로 내부 인프라 자원을 실시간 적재적소에 배치시킬 수 있어 총소유비용(TCO), 설비투자비용(CAPEX)등의 비용절감은 물론 타임투마켓(Time to Market)에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클라우드 솔루션은) 자원의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환경 친화적 측면에서도 우수하기 때문에 개발 빌드 플랫폼뿐만 아니라 향후 사업영역에 다각적으로 확대시켜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그 외에 이노그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은 패션·의류 제조사인 한세실업의 경우는 첨단 ICT융합등을 통해 섬유패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도입 및 구축을 통해 섬유제조업계에 최고의 혁신기업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또한 초정밀부품 및 자동차엔지부품 전문업체인 듀링 역시 클라우드 솔루션 도입으로 제품 생산등에 혁신을 가져가고 있다.
 
이노그리드 조호견 대표이사는 “불과 올 초만해도 국산 클라우드 솔루션을 찾는 기업은 많지 않았다며 발전법 시행 후 기업들이 많이 찾아주고 있어 국산 클라우드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자부심을 갖고 클라우드 확산 및 기술고도화, 고객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대기업과 상생협력모델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는 동시에 국산 IaaS 클라우드 보급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해 분야별 업계 최고 기업들과 기술제휴 및 사업협력을 해 나가고 있다. 빅데이터(그루터), IoT(달리웍스), 핀테크(스마트이노베이션), 보안(펜타시큐리티시스템)등과 제휴 및 투자를 통해 ICT 및 제조기업들이 꼭 필요로 하는 특화된 맞춤서비스를 SaaS 형태의 클라우드 포털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