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18:50 (월)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사고 모든 단계서 관계부처와 공동 협력·대응”
상태바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사고 모든 단계서 관계부처와 공동 협력·대응”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12.20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개인정보보호 정책협의회 개최…통합 접수창구 신설 등 체계 마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 유출사고 대응 및 주요 공공기관 실태점검을 위해 범정부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는 개인정보위가 통합감독기관으로서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효과적·선제적 대응을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기 위한 것이다.

개인정보위는 12월 18일 3시, 제3회 개인정보보호 정책협의회(영상회의)를 개최해 관계부처와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개인정보보호위는 개인정보 유출사고 모든 단계에 거쳐 상황별·단계별 관계부처와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첫 번째 유출신고 접수단계에서 신속한 대응 및 혼란방지를 위해 개인정보위(한국인터넷진흥원)에 대표 접수창구를 신설한다.

두 번째 유출사고 대응단계에서 해킹 등으로 인한 유출사고 발생 시에는 개인정보위와 과기정통부간 실시간 정보공유, 사고원인조사, 피해방지 대책 마련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마지막, 위반행위 조사단계에서는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행위에 대한 일관된 조사 및 처분을 위해 신용정보 및 위치정보 분야 사업자에 대한 위반행위 조사 시, 소관부처인 금융위·방통위와 합동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민의 민감한 개인정보를 대규모로 처리하는 공공부문의 개인정보보호 수준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주요 공공기관에 대한 개인정보 실태점검을 `21년부터 실시할 계획이다.

최영진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은 “개인정보는 한번 유출되면 사생활 침해, 경제적 손실 등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면서 “사회 전분야에 만연한 개인정보 유출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업이 요구된다”라고 당부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