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05:10 (화)
유아이패스, 이센타이어와 RPA 보안 위한 파트너십 체결
상태바
유아이패스, 이센타이어와 RPA 보안 위한 파트너십 체결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11.03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 보안 업데이트, 오탐률 감소로 사이버 보안 업무 생산성 향상

글로벌 RPA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매니지드 위협 탐지 및 대응(이하 MDR) 기업 이센타이어(eSentire)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여러 마이크로소프트 시큐리티 서비스에 적용되는 엔드-투-엔드 보안 정책 자동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최근 사이버 공격이 더욱 복잡해지고 대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2020년 가트너의 매니지드 탐지 및 대응 서비스 부문 마켓 가이드에 따르면, 2025년에는 약 50%의 기업이 사이버 보안 위협 모니터링, 탐지 및 대응을 위해 위협 방지 기능을 갖춘 MDR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유아이패스의 엔드-투-엔드 자동화 플랫폼과 이센타이어 MDR 서비스와의 통합으로 사이버 보안 위협에 대한 대응 작업을 자동화하여 이를 신속히 예방할 수 있다. 보안 팀은 보다 복잡하고 위험한 공격에 집중 대응할 수 있다.

이센타이어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 기반으로 설계된 확장 가능한 위협 탐지 및 대응(이하 XDR) 플랫폼 아틀라스를 기반으로 자사의 MDR 서비스를 제공하여 선제적인 엔드-투-엔드 보안을 구현한다. 아틀라스 플랫폼에 탑재된 특허 받은 AI 기술과 이센타이어 보안운영센터(SOC) 전문가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학습을 바탕으로 고객을 위협에서 보호할 수 있다. 클라우드 규모의 AI 학습 및 위협 방지 기능을 통해 고객은 자사의 사이버 보안 리스크를 낮출 수 있다.

유아이패스 RPA 로봇과 통합된 새로운 클라우드 자동화 보안 어시스턴트에서 구동되는 이센타이어의 아틀라스 플랫폼은 보안 정책의 생성 및 구성과 비API(non-API) 마이크로소프트 보안 서비스의 업데이트 작업을 자동으로 수행한다. RPA 로봇은 반복적이며 오류가 빈번한 사이버 보안 작업을 자동화한다.

이센타이어의 CEO 케리 베일리(Kerry Bailey)는 “최근 기업 사이버 보안 로드맵은 AI 기술을 접목하여 대량의 보안 데이터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핵심 요소가 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시큐리티를 위한 아틀라스 XDR 플랫폼과 유아이패스 RPA의 통합을 통해 고객들이 최상의 보안 수준을 훨씬 더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유아이패스와의 협력을 지속하여 24시간 내내 위협을 빠르게 탐지 및 방지할 수 있는 선도적인 기술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아이패스코리아 이봉선 전무는 “기업의 보안 팀은 점차 늘어나는 수많은 보안 경보에 대응하고 잠재적인 보안 이슈를 해결하는 데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한다. 또한, 자동화 없이는 기존 솔루션의 높은 오탐률로 인해 시간을 낭비하기도 한다. 업계 선도적인 자동화 플랫폼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MDR 보안 플랫폼과의 통합을 바탕으로 기업은 사이버 보안 업무를 자동화하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사이버 보안 위협을 더 정확하게 예측하고 보호 조치를 보다 빠르고 효과적으로 실행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반기 최대 공공•금융•기업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PASCON 2020 개최]

-날짜: 2020년 11월 10일 화요일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대상: 공공, 금융, 기업 정보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실무자

(이외 보안실무와 관련 없는 등록자는 참석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육이수: 공무원, 기업 보안의무교육 7시간 인정. CPPG, CISSP 등 교육인정

-전시회: 국내외 최신 보안솔루션 트랜드를 한 눈에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모집중: mkgil@dailysecu.com으로 문의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