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9:05 (토)
[2020 국감] 문 대통령 방문한 전북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 도중 날개(블레이드) 4기 부러져
상태바
[2020 국감] 문 대통령 방문한 전북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 도중 날개(블레이드) 4기 부러져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10.07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환 의원, "충분한 준비없이 정권 핵심사업 떠안은 에너지공기업 경영악화 심화 우려... 내실있는 에너지정책 필요"

문재인 정부가 중점 추진 중인 그린뉴딜 가운데 하나인 '해상풍력에너지' 개발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다녀간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의 발전기(3MW) 20기 가운데 4기의 날개가 부러지는가 하면, B/C 0.5가량에 불과한 낮은 경제성 분석에도 불구하고 53조원이 넘는 총사업비가 투입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분한 준비와 경제성 검토없이 정권 입맛 맞추기용 추진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6일 이주환 의원(국민의힘)이 한전 등 에너지공기업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에너지 공기업이 추진 중인 해상풍력 사업은 34개로 총 사업비만 53조 6,68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는 한국전력 2개소 추진에 11조 9000억원을, 남동발전은 10개소에 20조 3624억원, 중부발전이 9개소(9조 3925억원), 서부발전 4개소(6조 7000억원), 동서발전 1개소(1126억원), 남부발전 3개소(1조 1348억원), 한국수력원자력 4개소(2조 6500억원), 석유공사 1개소(1조 4163억원)이다.

문재인 정부의 초기 에너지 전환 정책은 설치가 비교적 쉬운 태양광 발전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그런데 산지 태양광 설치에 따른 환경 파괴, 집중호우에 따른 산사태 유발 등 부작용이 드러나면서 최근 정부 에너지 정책은 풍력 발전 확대에 더 무게가 실리는 모습이다.

전북서남해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서남해 해상에 2.4GW 해상풍력단지를 구축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지난 7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성 현장을 직접 방문해 세계 5위 해상풍력 강국 도약 비전을 발표하면서 그린뉴딜 정책의 중심에 섰다.

서남해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1단계 실증단지, 2단계 시범단지, 3단계 확산단지 등 3단계로 개발이 추진되는데, 1단계 실증단지는 전북 부안군 위도 인근의 육지에서 10㎞ 떨어진 해상에 60㎿(3㎿×20호기) 규모로 올해 1월 준공됐다.

그런데 지난해 9월 이후 실증단지 내 발전기의 날개, 즉 블레이드가 운영 도중 부러지는 등 파손이 잇따랐다.

20기 중 4기가 2019년 9월(1기)과 11월(2기) 12월(1기) 각각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90m 높이에 달하는 대형구조물이 가혹한 자연환경을 견뎌내지 못한 탓이다.

그밖에 결함은 발전기 20기 가운데 17기에서 확인됐는데 모두 탄소섬유를 적용한 카본 블레이드가 문제였으며, 개당 3억 원에 달하는 블레이드 하중을 견디는 부품의 결함과 접촉 불량이 원인으로 알려졌다.

발전기 제작을 담당한 두산중공업 측은 "카본블레이드 양산 제작 과정 중 제작 결함이 발생했다"며 "현재 파손원인 정밀 분석 후 재발방지대책 수립 및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주환 의원은 "이제 1단계 실증 준공을 마치고, 2단계인 400㎿(8㎿×50호기) 규모의 시범단지 사업을 총사업비 약 2.2조원을 들여 착수하는데, 국내기술 미흡으로 외국계 기업에 기술 종속이 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며 "블레이드 안정성 확보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이들 에너지 공기업들이 대부분 수십조원대 부채를 갖고 있거나 적자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열악한 경영상황에도 경제성이 현저히 낮은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을 무리하게 강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석유공사가 추진하는 총사업비 1조 4000억원대 규모의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은 사전타당성 경제성분석(B/C) 결과 0.55로 낮은 경제성을 보였고, 남동발전이 추진하는 총사업비 1조6127억원 규모 전남신안해상풍력 발전의 경우 예타 B/C는 0.53에 불과했다.

발전 5개사가 추진하는 화력발전의 경우 B/C가 적게는 1에서 많게는 1.34인 것으로 산출돼 높은 경제성을 보인 것과 비교한다면 이들 사업의 경제성은 매우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이주환 의원은 "충분한 사전 준비 없이 정권의 핵심 정책을 떠안은 에너지공기업들의 경영 악화는 국가 재정 부담으로 전가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

실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40곳의 영업이익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조 2367억원에서 2018년 1조 7205억원으로 뚝 떨어졌다. 지난해에는 1조 119억원을 기록해 2년 만에 6분의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매출액은 2017년 131조 3930억원에서 2018년 139조 640억원으로 증가했다가 지난해 136조 1151억원으로 감소했다. 부채는 2017년 172조 8808억원에서 지난해 195조 8593억원으로 2년 새 약 23조원(13%) 불어났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에 따라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0%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에너지공기업들이 준비되지 않은 채 무리하게 뛰어드는 모양새다"라며 "지금부터라도 수치에 연연하지 않고 내실있는 에너지 정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