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14:45 (화)
[2020국감] 이성만 의원, “ESS 안전기준 강화로 보급 정상화 필요해”
상태바
[2020국감] 이성만 의원, “ESS 안전기준 강화로 보급 정상화 필요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10.07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사고조사와 안전관리 강화 조치 이후에도 화재 발생

ESS(전력저장장치) 화재 발생 후 정부의 안전관리 강화조치에도 불구하고 ESS 보급이 정상화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7일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ESS 보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ESS 신규 보급 사업장은 2018년 973곳에서 2019년 476곳, 2020년 7월말 현재 405곳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8월 전북 고창에서 첫 ESS 화재 발생 후 2018년에는 16건, 2019년 11건의 ESS 화재가 발생하면서 정부는 1차(2019.6), 2차(2020.2) 사고조사 후 각각 ESS 안전관리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5월에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ESS 시설 안전에 대한 의구심이 가시지 않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6년 전력피크를 줄이기 위해 공공기관 ESS 설치를 의무화했지만, 화재 위험성 등을 이유로 ESS 설치를 하지 않고 있는 공공기관이 80%에 달하고 있어 ESS 확대 보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성만 의원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정부의 ESS 안전강화 대책 발표 이후에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정부 대책으로 ESS 화재를 충분히 방지할 수 있는지는 검증되지 못하는 상황이다”라며 “ESS의 안전강화를 위해 국제기준을 반영한 설치기준안 보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오프개스 감지-배출 시설을 비롯한 다양한 안전장치의 효과를 검증하고, 검증된 시설에 대해서는 지원을 해서 ESS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