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01:45 (토)
과기정통부, 케이(K)-사이버방역관련 3차 추경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과기정통부, 케이(K)-사이버방역관련 3차 추경사업 본격 추진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9.14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10일(목) 성공적인 디지털 뉴딜 추진을 위한 기반으로서 사이버 안전망을 체계적으로 구축‧운용하기 위한 ‘케이(K)-사이버방역’ 관련 3차 추경사업 착수 보고회를 11일 개최했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개최되었으며, ‘케이(K)-사이버방역’ 관련 3차 추경 사업의 주관기관 및 참여 기관들이 그간의 준비 경과와 향후의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의견을 공유했다.

3차 추경에 포함된 ‘케이(K)-사이버방역’ 관련 사업은 총 3건으로 △PC 원격보안점검 서비스(‘내PC 돌보미’)와 △정보통신기술(ICT) 중소기업 정보보호 역량 강화 사업, △양자암호통신망 구축 시범사업 등이다.

우선 ‘PC 원격보안점검(내PC 돌보미)’ 사업은 국민들이 집에서도 안전하고 편하게 다양한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보안전문가가 사용자의 PC 보안 수준을 원격에서 점검하고 맞춤형으로 보안 컨설팅을 실시하는 사업으로서 인터넷을 이용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신청(www.boho.or.kr)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ICT 중소기업 정보보호 역량강화 사업’은 정보보호 수준 제고가 필요한 ICT 중소기업에게 종합적인 보안 컨설팅을 제공하고 관련 제품도입 비용을 최대 1천50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 누리집 또는 정보보호 컨설팅 누리집에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망 구축 시범사업’은 양자암호통신 관련 미래 산업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하여 네트워크 보안 필요성이 높은 공공, 의료 및 산업 부문에 양자암호통신망을 구축하고 관련된 응용 서비스를 발굴 및 실증 지원하는 사업으로서 공모를 통해 선정된 8개의 협력체(컨소시엄)에서 사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이번 케이(K)-사이버방역 3차 추경 사업은 안전한 사이버 환경을 조성하고 디지털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제”라고 말하며 “국가 위기 상황인 만큼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인 이번 사업의 중요성을 모두 함께 인식하고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