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8:10 (목)
SK인포섹 이용환 대표,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조연설 발표
상태바
SK인포섹 이용환 대표,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조연설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7.08 13: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택트 시대, 협력 통해 보안산업 성장 기회 만들어야”
SK인포섹 이용환 대표이사가 8일 열린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언택트 시대의 정보보안산업, 기회의 모색’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K인포섹 이용환 대표이사가 8일 열린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언택트 시대의 정보보안산업, 기회의 모색’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K인포섹은 이용환 대표이사가 8일, 양재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2020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조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불러온 비대면 시대의 DNA, Security On!’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정부, 학계, 산업계 등 관련 종사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이용환 대표는 산업계 대표로 기조연설을 맡아 ‘언택트 시대의 정보보안산업, 기회의 모색’이란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용환 대표는 기조연설에서 최근 언택트를 비롯한 정보통신기술(IT) 환경 변화와 사이버 공격 증가로 인해 사이버 보안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음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이를 정보보안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 정부, 군, 학계, 산업계 모두가 함께 성과를 만들어 내는 ‘결과지향적인 협력’에 나서자고 말했다.

이 대표가 ‘결과지향적 협력’을 말한 배경에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내놓은 ‘제2차 정보보호산업 진흥계획’의 취지와도 맞닿아 있다. 외부 환경 변화를 정보보호 수요 증가와 정보보안산업 성장으로 연결하자는 의미다. 그러면서 외부 환경이 산업에 유리한가의 여부는 곧 관련 종사자들의 인식과 준비에 달려 있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간 IT산업의 발전을 토양 삼아 언택트와 관련한 국내 기술과 서비스 업계는 글로벌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렇다고 언택트 시대가 온다 해서 정보보안산업의 성장까지 보장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정보보안산업이 당면에 있는 현실에 대한 문제의식도 드러냈다. 현재 클라우드, 융합보안, 5G 등 새로운 보안 영역에서는 기존 보안업계가 아닌 글로벌 IT기업과 경쟁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인공지능, 머신러닝, 클라우드와 같은 선도 기술 분야의 인재가 필요한데, 이 대표는 국내 정보보안산업에서 기술력과 인재가 넉넉하지 않음을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학계, 그리고 산업계가 함께 융합형 보안 인재를 적극 양성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산업 성장을 위해 보안에 대한 기업의 인식과 투자, 규제 등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지금이야 말로 ‘사이버 보안 협력 거버넌스 체계’ 실행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이스라엘을 예로 들기도 했다. 미국은 글로벌 보안 시장의 30%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스라엘은 한국보다 국내총생산이 5배 적으면서도 정보보안산업 매출이 3배 이상 되는 사이버 보안 강국이다. 이 대표는 이들 국가가 사이버 보안 강국이 될 수 있었던 데는 정부와 군, 산업계의 강력한 협력 체계가 큰 이유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이용환 대표는 “2차 정보보호산업진흥계획에서 밝힌 목표를 여기 모인 보안 종사자가 함께 달성하기 위해서는 남은 5년 동안 어떻게 협력할 지가 중요하다”라며 “오늘 기념식이 정부와 군, 학계, 그리고 산업이 꼭 결과를 만들어 내는 협력을 다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보보호의 날은 매년 7월 둘째 주 수요일로 제정된 법정 기념일로 사이버 공격을 예방하고 정보보호 생활화를 위해 국민 인식을 제고하고자 지정됐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일 시: 2020730()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