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2:45 (목)
‘위치기반 코로나 실시간 알람앱’, IBM해커톤 대회 서울시장상 수상
상태바
‘위치기반 코로나 실시간 알람앱’, IBM해커톤 대회 서울시장상 수상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0.07.06 1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한국IBM, 환경재단과 함께한 '2020 콜 포 코드 한국 해커톤' 서울시장상 수여식을 지난 2일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진행했다.

이번 해커톤에는 총 50개 팀 216명이 참여해 열띤 경연을 펼쳤으며 이 중 70%에 가까운 33개 팀이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주제로 아이디어를 내고, 17개 팀이 기후 변화를 주제로 선택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외 상황을 타개하는데 적극적으로 기여하고자하는 열의를 반영했다.

이번 행사에는 고등학생을 포함해 대학생, 직장인, 교사, 국내 거주 외국인, 유학생, 시민운동가, 취업준비생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참가자들이 참여했으며 ‘2020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에 도전하기 위한 오픈소스 솔루션을 개발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결과 발표날 축사에서 "서울시는 한국IBM, 환경재단과 협력하여 오늘 발표된 앱들의 상용화를 추진하는데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함께 찾고 이를 전문기업과 함께 구현,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시장상을 수상한 ‘코로나를 보면 짖는 개’ 팀은 공개된 확진자 동선을 기반으로 앱 사용자들이 이 동선에 진입하게 될 경우, 실시간 알람을 통해 경고해 사람들의 방역을 돕고, 실시간 위치 정보를 통해 주변의 소상공인, 불우이웃 등에게 자동으로 기부도 할 수 있는 앱을 제안했다.

수상자인 스마트동스쿨 소속 양경민 연구원은 "처음부터 수상하려는 마음으로 나온 것은 아니었는데 이런 큰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라며 "이번 계기를 통해서 앞으로도 계속 세상에 도움이 되는, 사회 공헌적인 어플리케이션을 더 만들어 보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