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07:05 (목)
방사청 “군전술지휘정보체계에 네트워크 정보화 성능 개량”
상태바
방사청 “군전술지휘정보체계에 네트워크 정보화 성능 개량”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29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C4I 체계 2차 성능개량…현존 전력 활용 효과 극대화”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육군 C4I 체계(육군전술지휘정보체계, 이하 ATCIS)를 2차 성능개량해 최초 양산을 통해 전방 군단 일부 및 교육사 등 12개 학교기관에 전력화함으로써, 지휘관이 기동 하면서도 실시간으로 지휘통제하는 능력을 크게 강화했다고 밝혔다.

C4I란 지휘(Command), 통제(Control), 통신(Communication), 컴퓨터(Computer), 정보(Intelligence)의 머리글자로 군의 지휘통제통신체계를 말한다.

육군 C4I체계(ATCIS)란 감시정찰·상황인식·작전지침하달·세부작전지시·공격 등 감시·결심·타격을 연계해 전장을 가시화하는 지휘통제체계이며, 네트워크 중심전 (NCW)을 구현하는 핵심 체계다.

NCW(Network Centric Warfare) 네트워크 중심전은 군사 작전에 네트워크 정보화를 적용해 전투 공간에서 파악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효과적으로 연결하고 정보를 확보해 전투력으로 전환시키는 것으로서 2003년에 벌어진 이라크 전쟁에서 나타난 미국의 압도적인 우위에는 네트워크 중심전이 바닥에 깔려 있다.

ATCIS 2차 성능개량체계 최초 양산은 2018년 12월부터 2020년 6월 말까지 약 1천30억 원을 투자해 전방군단 일부 등에 배치한 것이다. 이번에 배치된 육군 C4I체계는 2004년 최초전력화 후 2번에 걸쳐 성능을 개량한 체계이다.

1차 성능개량체계는 사용한 지 8년 이상 된 것으로 성능 발휘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번 전력화로 최신 SW와 HW로 대체되어 성능이 크게 향상되었다고 평가했다.

ATCIS 2차 성능개량체계에서는 특히 레이더 등 감시 무기체계와 미사일 등 타격 무기체계간의 실시간 정보연동 대상 체계가 이전 1차 성능개량체계의 27개 무기체계에서 거의 두 배인 44개로 확대되었다.

이번 2차 성능개량체계에서는 △Web 방식 채택 △SW 기능 개선 40개 △분석형 기능 제공 23개 등으로 향상되었으며, 화상회의 체계도 도입되었다. 또한 칼라 위성영상지도 도시, 이미지상황도(WebCOP) 공유, DB연계 종합상황판, 전투력 자동 산출, 통합화력운용 등도 신규 도입 또는 대폭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분석기능, 가령 지휘관 결심을 지원하는 피·아 전투력 수준 자동 산출·최적 공격방법·부대 추천 등은 처음으로 도입되었다. 또한 서버·네트워크·보안장비 등을 탑재한 이동형 전산실인 전산쉘터를 소형전술차량에 탑재함으로써 신속한 기동형 체계도 구현했다고 전했다.

국산화율 측면에서도 순수 국내 기술로만 개발되어, 군의 운영유지·정비 간 장애 발생 시에도 국내 기술진(삼성SDS 등)의 즉각적인 기술지원이 가능해 작전 공백 없이 임무수행 연속성도 보장된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전력화로 우리 현존 무기체계를 네트워크로 묶어 해당 군단의 대응능력을 대폭 강화시키고, 현존 전력 활용 효과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렸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다른 전방 군단에 배치하는 후속사업도 차질 없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일 시: 2020년 7월 30일(목)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