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07:45 (월)
트렌드마이크로, ‘글로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안’ 시장 점유율 1위 기록
상태바
트렌드마이크로, ‘글로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안’ 시장 점유율 1위 기록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29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DC의 최신 보고서, 2위 업체 대비 3배 높은 시장 점유율 기록
IDC 전세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점유율 보고서 발췌 내용
IDC 전세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점유율 보고서 발췌 내용

트렌드마이크로(지사장 김진광)는 IDC의 전세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점유율 보고서 2019 조사 결과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위 업체보다 약 3배 높은 29.5%의 점유율을 기록한 트렌드마이크로는 ‘800 파운드의 고릴라’라고 불리며, 소프트웨어 정의 컴퓨팅(SDC) 워크로드 보호의 대표적인 리더라고 평가됐다.

웬디 무어(Wendy Moore) 트렌드마이크로 제품 솔루션 부문 부사장은 “IDC의 평가가 입증하듯이 트렌드마이크로의 리더십은 결코 운으로 이뤄진 결과가 아니다. 10여 년 전 워크로드 보안의 중요성을 파악한 이후, 관련 역량을 축적해온 경험으로부터 기인했다”라며 “IDC의 조사 결과는 다른 업체들이 그동안 공언해 온 리더십과는 다른 결과를 보여준다. 트렌드마이크로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와 관련한 고객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새로운 제품 및 기능으로 시장내 입지를 계속해서 공고히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IDC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호를 소프트웨어 정의 컴퓨팅 환경에서 운영되는 VM 및 컨테이너를 보호하는 것으로 정의한다. 트렌드마이크로는 2009년, 최근에는 인수한 클라우드 및 가상화된 데이터 센터 환경을 위한 호스트 기반 침입 방지 및 방화벽 소프트웨어에 투자하며 시장에 처음 진입했다.

보고서는 트렌드마이크로의 클라우드 혁신과 함께 고객의 클라우드 설정 오류 해결하기 위한 클라우드 콘포미티(Cloud Conformity) 인수가 시장 내 포지션에 대한 평가의 핵심적인 요소라고 언급했다. 여기에, 스닉(Snyk)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데브옵스 팀이 오픈 소스 코드 저장소를 재사용할 때 발생하는 취약점을 해결하고 있다.

트렌드마이크로는 2019년 올해의 AWS 기술 파트너를 수상한 클라우드 콘포미티를 인수하고, 이어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에서의 가상머신(VM) 지원, 쿠버네티스 플랫폼 보호,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KE)의 컨테이너 이미지 스캐닝 통합 등 비AWS 역량을 지속해서 구축해왔다.

트렌드마이크로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가상머신 인스턴스의 검색 및 보호를 자동화하기 위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커넥터를 개발했으며, 구글 클라우드 기술 보안 부문 올해의 파트너로 선정되었다.

IDC의 평가 내용에 따르면 “트렌드마이크로는 현재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투자를 계속해 진행하고 있다. 이에 대한 예시로, 트렌드마이크로는 2019년 말 클라우드 원을 출시했다. 통합된 SaaS 플랫폼인 클라우드 원은 데이터 서버, VM, LaaS 워크로드, 컨테이너 및 컨테이너 서비스, 클라우드 보안 상태 관리, 클라우드 파일 객체 스토리지 서비스, 그리고 서버리스 등 주요 영역에서 고객의 클라우드 도전과제를 전적으로 해결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번 평가와 함께 포레스터 웨이브: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2019년 Q4 보고서를 통해서도 트렌드마이크로에 대한 리더십 평가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IDC의 전세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점유율 보고서 전문은 트렌드마이크로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일 시: 2020년 7월 30일(목)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