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23:40 (목)
행안부, 5G가 정부업무망에 적용 가능한지 보안성 검증 착수
상태바
행안부, 5G가 정부업무망에 적용 가능한지 보안성 검증 착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25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4개 정부종합청사 등에 5G 기반 업무환경 구축 계획

앞으로 공무원은 사무실 안에서는 물론 출장 또는 재택근무 시에도 노트북을 활용해 5G를 통해 업무망에 무선 접속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전담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5G 국가망 전환을 위한 실증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5G 기반의 업무환경이 구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5G 국가망 전환은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 가능한 5G기술을 국가기관에 적용해 유선망 기반의 PC접속 환경을 무선망 기반으로 개선하는 것으로, 행안부 디지털정부국의 1개과가 공공분야 대표로 실증에 나선다.

특히 최근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행정업무 요구가 증가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제약없이 국가망에 접속해 업무를 처리하는 것이 중요해진 만큼, 5G 국가망 전환으로 공무원이 현장에서 편리하게 행정처리를 하고 업무환경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실증사업은 5G가 유선기반의 업무망에 적용 가능한지 보안성, 통신품질 등 기술성을 집중 검증할 예정이며, 2021년까지 15개 기관을 추가해 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이번 실증사업 결과를 반영해 내년에는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하고 전 부처 확산을 위한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해 2025년까지 4개 정부종합청사 및 17개 광역시·도에 5G 기반의 업무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민필 행안부 디지털안전정책과장은 “보안성, 통신품질 검증 등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겠지만 5G 국가망 전환은 행정업무환경을 획기적으로 혁신하는 것이기에 사명감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공공이 선도적으로 5G를 도입함으로써 관련 산업 활성화에도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일 시: 2020년 7월 30일(목)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