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8:50 (화)
에이쓰리시큐리티, “망분리 PC ‘바이큐브’...재택근무 보안환경 제공”
상태바
에이쓰리시큐리티, “망분리 PC ‘바이큐브’...재택근무 보안환경 제공”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4.21 1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쓰리시큐리티(대표 한재호)는 자사가 개발한 KVM 일체형 특허를 받은 망분리 PC ‘바이큐브’가 코로나19에 대비한 재택근무에 최적화된 보안환경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공공과 기업들의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물리적 망분리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물리적 망분리는 업무용과 인터넷용으로 네트워크를 물리적으로 완전히 분리한 시스템으로 외부 인터넷망이 해킹을 당해도 업무망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이때 물리적 망분리 환경에서는 두 대의 PC를 사용하면서 생기는 불편함이 발생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KVM 스위치를 사용하게 된다. 하나의 키보드, 모니터, 마우스로 두 대의 PC 본체를 운용할 수 있어 공간을 절약하고 사용의 편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에이쓰리시큐리티 한재호 대표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ICT(정보통신기술)기반의 비대면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고 발표했다”며 “삶의 기반이 디지털화되어 갈수록 개인과 기업은 정보보호와 사이버 보안에 대해 더욱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