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21:55 (화)
MS 윈도우 파일공유기능 통해 악성코드 설치할 수 있는 취약점 발견
상태바
MS 윈도우 파일공유기능 통해 악성코드 설치할 수 있는 취약점 발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3.16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 누리집, 윈도우 업데이트 기능 통해 보안 업데이트 진행해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 윈도우 제품의 파일공유기능(SMB 프로토콜)을 통해 악성코드를 설치, 실행할 수 있는 취약점이 발견됨에 따라 사용자 긴급 보안 업데이트 적용 등 보안 강화를 당부한다고 지난 13일(금) 밝혔다.

이번 취약점에 영향을 받는 제품은 윈도우 10(버전 1903, 1909) 및 서버(버전 1903, 1909)이며, 2017년 전 세계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던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와 유사한 방식으로 취약한 PC에 악성코드를 전파할 수 있어 보안 업데이트를 수행하지 않을 경우 사용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다.

해당 윈도우 제품 사용자는 MS 누리집 또는 윈도우 업데이트 기능을 통해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해야 한다. MS는 이번 취약점의 위험성과 파급력을 감안해 패치가 배포되기 전 임시 대응 방법을 제공했으며, 패치 개발 후 긴급 업데이트를 공지했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KISA보호나라 보안 공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ISA는 MS 보안 업데이트 발표 직후 보안 공지를 통해 윈도우 사용자에게 보안 업데이트를 권고했으며, 국내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및 국내 기업 보안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윈도우 보안업데이트 적용을 즉시 안내했다. 또한, SMB 취약점과 관련한 국내외 이상 징후 및 사고 사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KISA 신대규 사이버침해대응본부장은 “SMB취약점 패치가 적용되지 않으면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 감염 및 다른 시스템으로의 전파가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이용자의 적극적인 보안 업데이트를 당부한다”라며 “KISA는 이로 인한 사이버 침해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신속한 상황 전파 및 모니터링 강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