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03:10 (수)
LG유플러스, 중소 협력사-소상공인 위한 850억 원 규모 상생 지원책 마련
상태바
LG유플러스, 중소 협력사-소상공인 위한 850억 원 규모 상생 지원책 마련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0.03.05 1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동반성장보드’ 멤버인 삼지전자 직원이 5G 인빌딩 중계기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동반성장보드’ 멤버인 삼지전자 직원이 5G 인빌딩 중계기를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통신사업자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850억 원 규모의 지원책을 마련해 긴급 시행한다고 5일(목) 밝혔다.

먼저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회사 지원을 위해 현재 운용중인 80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재원 중 50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250억 원 늘린 750억 원으로 확대해 총 1050억원을 운영한다. 동반성장펀드는 기업은행과 연계해 무이자 예탁금을 재원으로 저리 자금 대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에 대해서는 납품 대금 조기 지급 결제를 최대 500억 원 규모로 실시한다. 또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를 통한 모든 구매 및 공사대금 정산을 월 4회로 늘렸다.

납품 대금 조기 지급과 대금 정산일 단축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들이 적기에 조달받은 자금을 통해 보다 원활한 생산과 운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5천만 원 이상 계약 체결 시 필수 요건이었던 보증보험 발행의 면제 대상 범위를 확대해 기존 신용평가등급 ‘BB- 이상’에서 ‘B-‘이상으로 기준을 하향했다.

이는 보험 발행으로 인한 중소협력사의 비용 부담을 줄이고 보증보험 발행 업무를 경감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 보증보험 면제 대상 확대로 기존 협력사 외에도 추가로 350여개 중소 협력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대구-경북 의료진을 위해 휴대폰 100대를 이번달 2일 지원했다.

LTE 스마트폰 100대는 LG유플러스 명의로 개통돼 대구시청에 전달됐으며, 전달된 휴대폰은 대구-경북 의료진이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상담 등 긴급 상황에 이용된다. 휴대폰 단말과 이용요금은 모두 LG유플러스가 부담한다.

2018년 서울 종로구 서촌마을을 시작으로 서울 중구 필동, 이태원 경리단길,인천 중구 개항장, 부산 해운대 해리단길에 선보인 골목상권 상생 프로젝트 U+로드를 올해 코로나19로 내방고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구시가지 상권 등을 중심으로 대폭 확대한다.

한편 지난 2월 말 대구-경북 지역 비롯 전국 2천 개 대리점 매장에 지원한 운영자금을 25억 원에서 34억 원으로 늘리는 한편 14억 원 상당의 마스크 세정제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한다.

가족단위로 소규모 자영업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우 자사 상품인 ‘사장님 패키지’ 등을 지원하는 방안 등 다각적인 지원책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앞으로도 LG유플러스는 이 위기를 하루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대책과 다양한 사회 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