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3:35 (월)
IBM-데이비드 클라크 커즈 재단, 글로벌 개발자 대회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 시작
상태바
IBM-데이비드 클라크 커즈 재단, 글로벌 개발자 대회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 시작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2.27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과제 해결하는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 개발 시 상용화까지 지원

IBM과 데이비드 클라크 커즈 재단이 유엔인권이사회 및 리눅스 재단과 함께 글로벌 개발자 대회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를 시작했다.

이번 행사는 전 세계 소프트웨어 개발자 및 혁신가들이 오픈 소스 기반의 기술을 활용해서 기후 변화에 맞서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유엔은 올해 창립 75 주년을 맞아 기후 변화와 같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에 관심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에 IBM은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유엔의 노력에 동참하여 기후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주요 유엔 기관 및 세계 지도자들과 협력하고 있다.

최근 IBM이 전세계 3,000명 이상의 개발자, 응급 의료 요원 및 사회 활동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가한 응급 의료 요원과 개발자의 77%가 '기후 변화는 우리 세대가 직면한 가장 시급한 문제'라는 의견에 동의했다.

응답자의 79%는 ‘기후 변화로 발생하는 문제는 첨단기술을 통해 경감시키거나 해결할 수 있다’는데 동의했다. 응답자의 87%가 ‘기업이 기후 변화에 대해 행동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응답자 10명 중 8명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후 변화에 맞서기 위해 무언가를 하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른다’는데 동의했다.

한편 ‘2020년 콜 포 코드 글로벌 챌린지’는 전세계 지원자들이 오픈 소스 기반의 기술을 활용해서 기후 변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실용적이고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기술에는 레드햇의 오픈시프트, IBM 클라우드, IBM 왓슨, IBM 블록체인 및 웨더 컴퍼니의 데이터 등이 포함된다.

IBM의 코그너티브 애플리케이션 및 개발자 에코시스템 담당 수석 부사장 밥 로드(Bob Lord)는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에서 IBM은 관련 전문가들과 재능 있고 열정적인 개발자들을 연결시켜줄 수 있다. IBM은 생명을 구하고, 사람들의 능력을 강화하며, 미래 세대를 위한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기술 솔루션을 찾아내고, 이것이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덧붙여 “이를 위해 기후에 대한 정책에서부터 AI 및 슈퍼 컴퓨터가 제공하는 IBM의 일기 예보 기능에 이르기까지 IBM 전체가 동원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