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08:25 (월)
이상헌 의원, 김두관-김영춘 의원 등과 부산-울산-경남 '코로나19 비상대책기구' 구성
상태바
이상헌 의원, 김두관-김영춘 의원 등과 부산-울산-경남 '코로나19 비상대책기구' 구성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2.24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헌 의원과 김두관 국회의원, 김영춘 국회의원 등이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비전위원회 차원의 ‘코로나19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해 긴급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부산-울산-경남 지역 확진자 증가에 대비하기 위함으로 이상헌 의원의 요청에 의해 부산과 울산, 경상남도 간 공고한 협력 체제를 구축하게 되었다. 이상헌 의원과 김두관 의원, 김영춘 의원과 전재수, 민홍철 부산경남 시도당위원장은 비상대책기구(코대위)를 긴급 설치하여 전면적으로 공동대응 할 것이다.

이상헌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 각지에서 급증하고 있는데, 환자들의 치료를 위한 음압병상은 울산, 부산, 경남 모두 부족한 상태다”라며 “적정한 치료와 확산방지 등 철저한 대응을 위해 인근 지자체 간 협력이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비상대책기구의 활동은 현재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에 설치된 ‘코로나19 울산시민 대책본부(본부장 이상헌 의원)’ 등 부-울-경 대책본부(부산시당 전재수 의원, 경남도당 민홍철 의원)간 공조체제 구축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며 부-울-경 권역 코로나19 상황공유 체제 유지, 부-울-경 권역 비상상황 대처 위한 공동대책 마련 및 중앙당·중앙정부 건의, 부-울-경 권역 지방정부와 민간단체의 유기적 협조 및 정보공유 체제 지원 등을 중점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사람들이 밀집된 공공시설이나 장소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부-울-경 권역의 코로나19 방어에 총력 대응하겠다는 각오다.

향후 부-울-경 코로나19 비상대책기구는 지속적이고 추가적인 논의를 통해 그 구체적인 대응방안과 활동계획을 실행하고 각 지자체의 긴밀한 협조도 이끌어낼 것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