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21:55 (화)
금융권 공동 핀테크 오픈 플랫폼 구축, 금융권 실무협의회 출범
상태바
금융권 공동 핀테크 오픈 플랫폼 구축, 금융권 실무협의회 출범
  • 길민권
  • 승인 2015.08.24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공동 핀테크 오픈플랫폼 구축 추진계획 후속조치
내년 상반기까지 세계 최초 ‘금융권 공동 핀테크 오픈플랫폼 구축’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가 전국은행연합회와 금융투자협회 주관으로 오는 8월 24일 출범했다.
 
참석대상은 금융위원회, 은행연합회, 금융결제원, 금융보안원, 참가은행(17개), 핀테크 지원센터, Superstring, SnowWhite, 금융투자협회, 코스콤, 참가증권사(17개), 핀테크 지원센터, 위버플, 뉴지스탁, 에버스핀 등이 참여했다.
 
이는 금융위원회가 지난 7월 15,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제3차 핀테크 데모데이’시 발표한 “금융권 공동 핀테크 오픈플랫폼 구축 추진계획”의 후속조치다.
 
핀테크 오픈플랫폼은 금융회사 내부의 금융 서비스를 표준화된 API 형태로 제공하는 Open API와 개발된 핀테크 서비스가 금융전산망에서 작동하는지 시험해 볼 수 있는 인프라인 Test-bed를 더한 개념이다.
 
이는 핀테크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는 산업 인프라로서 시스템 구축 후에는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가 출시될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어 은행의 잔액조회 API를 공개할 경우 핀테크 기업이 이를 기존 가계부 앱에 추가하는 것만으로 잔액조회 기능이 포함된 가계부 앱을 만들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번 출범식에는 오픈플랫폼 구축에 참여를 희망하는 17개 시중은행과 17개 증권사가 참석해 핀테크에 대한 금융권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또 실무협의회는 전국은행연합회와 금융결제원을 중심으로 한 은행권과 금융투자협회와 코스콤을 중심으로 한 금융투자업권 등 2개의 협의회로 운영될 계획이다.
 
향후 오픈 플랫폼 구축 과정에서 서비스 개발자 입장의 요구 사항을 전달할 핀테크 기업들과 제도, 보안, 기술적 측면의 지원을 제공할 금융감독원, 금융보안원, 인터넷정보진흥원 등 관련 기관도 지속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실무협의회는 운영과정에서 내년 상반기 구축 예정인 금융권 공동 오픈플랫폼의 서비스 대상 및 데이터 범위를 확정하고 세부 표준화 방안을 도출해 나가는 한편, 올해 말 구축 예정인 핀테크 Test-bed 운영시 업무 상담 등 각종 지원 활동을 통해 핀테크 기업의 사업모델을 검증하고 고도화시키는 역할도 담당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핀테크 기업 관계자는 “그 동안은 금융 전산시스템 활용 및 핀테크 서비스 테스트를 위해 개별 금융회사를 일일이 찾아 다니며 협약을 맺어야만 해서 부담이 컸는데 계획대로 오픈 플랫폼이 구축되고 나면,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 개발이 훨씬 쉬워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