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20:15 (토)
몸캠피싱 삭제처리 돕는 ‘라바웨이브’ 몸캠피씽 해결 이후도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제공
상태바
몸캠피싱 삭제처리 돕는 ‘라바웨이브’ 몸캠피씽 해결 이후도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제공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0.01.27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공간은 범죄의 온상이 되어가고 있다. 현재 범죄의 발생건수가 오프라인에서 발생하는 범죄에 뒤지지 않을 정도다. 사이버 범죄는 비대면성을 띄고 있는 사이버공간에서 벌어지는 만큼 검거가 어렵다. 또, 증거의 인멸이나 조작이 간단하다는 점도 수사와 검거에 어려움을 더한다.
 
국내에서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례로는 몸캠피싱(영섹 피씽, 영섹 해결, 영섹 해킹, 영섹 협박, 영통 녹화) 을 들 수 있다. 해당 범죄는 온라인에서 유포를 진행하게 되는데, 정보가 빠른 속도로 퍼지게 되는 특징 때문에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확산된다.

피해사례는 대부분 비슷한 유형인데, 먼저 피해자에게 접근한 범죄자들은 신체나 중요부위가 드러나도록 유도하고 이를 녹화한다. 동시에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악성코드에 감염시켜 연락처를 확보하고 유포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다.

만약 피해를 입었다면 경찰에 알려야 하고 유출된 영상을 삭제해야 한다.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IT회사의 보안 기술이 필요하다.

이러한 가운데, IT 보안회사 라바웨이브(LAVAR WAVE)는 몸캠피싱에 효과적인 해결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라바웨이브는 LAVAR CS기술을 활용해 몸캠피씽 범죄에 대응하고 있다. 해당 기술에는 정밀분석시스템과 변수대응 솔루션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에 녹화된 동영상이 연락처 목록의 지인들에게 유포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있으며, P2P사이트나 온라인사이트에 배포되는 영상까지 모두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한편 라바웨이브 관계자는 “만약 몸캠피씽(영통 대응, 영통 대처, 영통 사기, 영통 삭제, 영통 유출) 동영상이 유포되는 중이라 하더라도 휴대폰 운영체제를 파악하고, 유포되는 경로를 파악해 맞춤형 대응법을 제시하고 있다.”라며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피해 역시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