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9:40 (토)
SK인포섹, 미쓰비시전기 해킹조직 ‘틱’ 추적 정보 공개
상태바
SK인포섹, 미쓰비시전기 해킹조직 ‘틱’ 추적 정보 공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1.22 1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틱 해킹조직이 공격에 활용한 도메인, 악성코드, 취약점 정보 등 공개해

SK인포섹(대표이사 이용환)의 보안전문가그룹 EQST(이큐스트)는 일본 미쓰비시전기를 해킹한 것으로 알려진 ‘틱(Tick)’ 해킹조직과 관련한 침해사고지표를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침해사고지표(이하 IOC)란 해킹사고에 나타나는 침해 흔적을 말한다. 해커가 악성코드를 유포하거나 경유하기 위해 활용하는 도메인을 비롯해, 악성코드 해시, 공통보안취약점공개항목(CVE) 등에 대한 정보들이 담겨 있다.

EQST그룹은 그동안 틱 해킹조직을 추적해왔다. 글로벌 사이버위협연합(CTA)과 공유한 해킹 정보, 시큐디움 인텔리전스 데이터베이스에 축적된 정보를 활용했다. 여기에 침해사고대응팀의 포렌식 분석까지 더해져 틱 해킹조직의 공격 흔적으로 특정했다.

이번에 EQST그룹이 공개한 IOC에는 틱 해킹조직이 최근 6개월간 공격에 활용한 도메인 5개, 악성코드 해시정보 138개, 보안취약점 2개 등이 포함되어 있다. 기업들은 IOC 정보를 참고해 보안시스템 정책 설정에 활용하면 된다.

틱 해킹조직은 지난 2013년 플래시 제로데이 취약점 공격을 시작으로 한국과 일본의 공공기관과 민간기업들을 주로 공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웨어 제품의 취약점을 이용하거나, 보안 시스템을 우회하는 등 다양한 공격 기법을 활용한다.

SK인포섹 김성동 침해사고대응팀장은 “그동안 틱 해킹그룹이 국내 공공기관, 방위산업체, 제조기업, IT기업 등을 대상으로 공격을 시도한 사례가 있다”라며 “이번 미쓰비시전기 해킹 사건을 계기로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갖고 해킹 공격에 대비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SK인포섹이 공개한 침해사고지표는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0 대한민국 사이버위협·침해사고대응 인텔리전스 컨퍼런스 개최 안내]

-주최: 데일리시큐

-후원: 정부 유관기관

-참관객: 공공•금융•기업CISO, CSO, CPO 및 정보보안 담당자 및 보안연구가 등 300명

-일시: 2020년 2월 5일 수요일

-장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관비용: 11만원(VAT 포함)

-교육이수: 7시간 정보보호 교육 이수 가능(정부/공공/일반기업 보안실무자)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