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간 웹사이트, 정보접근성 개선 필요성 높아

웹 접근성 실태조사 결과, 평균66.6점으로 미흡한 수준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9년 06월 03일 월요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은 민간분야 2018년도 웹 접근성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웹 접근성이란 장애인, 노인 등 신체적 제약이 있는 사용자도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콘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다.

2018년도 실태조사는 웹 이용 빈도가 높은 8개 표준산업 분야의 웹사이트 1,000개를 선정해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지침’상 기준의 준수 여부를 전문가가 평가했다.

실태조사 결과, 웹 접근성은 평균 66.6점이며, 75점 이하의 미흡한 수준에 해당하는 웹사이트의 비율이 74.3%로 장애인, 고령자 등을 배려한 접근성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분야별로 살펴보면, 금융 및 보험업이 평균 77.9점으로 웹접근성 보장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고, 부동산 및 임대업 분야가 62.1점으로 가장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항목별로 살펴보면, 시각장애인이 웹페이지에서 그림, 이미지 버튼 등의 의미나 용도를 보조기술을 사용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대체 텍스트 제공 항목의 준수율이 가장 저조 했으며, 배경과 문자의 명도 대비 보장, 키보드 사용 보장, 반복 영역 건너뛰기 기능 제공, 초점의 적용 및 이동 보장 항목의 준수율도 전반적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용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장애인·고령자 등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웹 접근성 개선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과기정통부는 모두가 함께 누리는 디지털 포용 국가 실현을 위해 웹 접근성 개선 컨설팅, 보건 및 사회복지 분야 웹사이트의 접근성 개선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정보 접근성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