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핀테크산업협회, ‘제1차 오픈뱅킹 분과위원회’ 개최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9년 03월 22일 금요일

한국핀테크산업협회(회장 김대윤)가 21일(목) 오후 3시 메리츠타워 16층 라운지에서 ‘제1차 오픈뱅킹 분과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픈뱅킹 분과위원회’는 지난달 25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에 대응하기 위한 회의체로서 협회 300개 회원사 중 50개사의 적극적인 참여로 구성되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에 대한 설명 및 정책 동향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핀테크업계의 건의사항 및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는 등 오픈뱅킹에 대한 뜨거운 관심 속에서 진행되었다.

핀테크산업협회 이근주 사무국장은 “세계적인 ICT 기업 중 하나인 유튜브의 탄생도 인터넷 망 중립성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라며 “금융결제망 개방은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픈뱅킹분과장사로 선출된 김진 위원장(직뱅크 대표)는 “금융결제 인프라는 송금, 결제 등 생활과 밀접한 금융 서비스 영역으로 금융 혁신의 가능성이 가장 큰 분야이다”라며 “오픈뱅킹은 사용자 편의를 확보하는 금융 혁신의 기반이 될 것이며, 더 나아가 국민의 금융결정권 및 금융 산업 경쟁력 강화의 단초가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한편, 금융위의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은 은행권 공동결제시스템을 구축해 개별은행이 폐쇄적으로 운영해오던 결제 인프라를 핀테크 기업은 물론 새로운 형태의 결제 사업자 등에게 전면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