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안부,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해 안전문화 확산

국민생활 밀접시설·사회기반시설 중심으로 14만 개소 집중점검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9년 02월 14일 목요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2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61일간)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이번 대진단 기간 동안, 학교, 식품‧위생관련 업소 등 국민생활 밀접시설과 도로‧철도‧에너지 등 사회기반시설 약 14만 개소에 대해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이와 함께 계획‧실행‧평가 등 대진단 전 과정에 국민과 전문가의 참여를 확대해 안전문화가 생활 속에 정착되도록 할 계획이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점검, 안전신고, 캠페인 등을 통해 우리 사회의 안전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지난 2015년에 처음 도입됐다.

그간 시설물 등 약 227만 개소를 점검 9만 6천여 개소에서 위험요인을 발굴‧개선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이들 대부분이 관리주체의 자체점검 방식으로 추진 형식적 점검이라는 비판도 있었다.

이에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점검대상을 14만 개소로 축소했지만 합동점검 방식으로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나머지 민간건물은 자율점검표로 점검하도록 해 안전문화가 정착되도록 할 계획이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변화된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우리 사회의 안전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고, 내 집은 내가 점검 한다는 안전문화가 정착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자율 안전점검, 안전신고 등 국가안전대진단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